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원녀일기' 서이안, 발칙한 유혹…속살 노출한 채 다리 벌려 앉은 모습이

‘서이안 원녀일기’ ‘원녀일기 서이안’. [사진 MBC ‘원녀일기’ 캡처]




‘원녀일기’ 서이안이 화제다. 배우 서이안이 ‘원녀일기’에서 발칙하면서도 솔직한 성춘향 역을 맡아 화제를 모으고 있다.



서이안은 지난 30일 밤 방송된 MBC 드라마 페스티벌 ‘원녀일기’(극본·연출 김지현)에서 서이안은 고전미의 대명사인 춘향을 새롭게 해석해 요염하면서 발랄하게 표현했다. '원녀일기'의 원녀란 조선시대에 노처녀를 부르던 말이다.



‘원녀일기’ 서이안은 기방 월매의 딸로, 사랑보다는 남자의 부와 권력을 중요시하는 속물적인 인물을 연기했다.



특히 서이안은 이몽룡과의 하룻밤을 보내는 장면에서 댕기를 풀고 섹시한 매력을 뽐내 보는 이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은밀하게 드러낸 어깨 노출은 눈길을 사로잡았다. 뽀얀 살결과 검은 생머리는 조선시대 미녀가 환생한 듯 했다.



한편 서이안은 1991년생으로 2012년 시트콤 ‘엄마가 뭐길래’로 데뷔, 드라마 ‘정도전’에서 근비 이씨 역으로 이름을 알렸다.



다음해 1월 방송될 tvN 드라마 ‘하트투하트’에 출연할 예정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서이안 원녀일기’. [사진 MBC ‘원녀일기’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