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화 외 다른 기업에도 문건 갔나 추적

‘정윤회 동향’ 문건 수사는 크게 두 갈래로 진행되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가 문건 내용의 진위 여부를, 특수2부가 문건 유출 경로를 캐고 있다. 이 중 유출 경로에 대한 검찰의 수사 속도가 빨라지고 범위도 확대되고 있다.



S&C 직원, 정보분실 경찰과 접촉
기업 정보맨들 정기적 모임도

 지금까지 검찰은 문건 작성자인 박관천 경정이 올해 초 청와대에서 나와 경찰로 복귀할 때 자신이 작성한 문서 100여 건을 들고나온 사실을 확인했다. 이를 서울경찰청 정보분실에 1주일간 보관했는데 정보1분실 소속 최모·한모 경위가 이들 문건을 복사해 외부로 빼돌렸음도 밝혀냈다.



 이들 문건이 언론사 두 곳 외에 대기업 계열사인 한화S&C 직원에게 흘러간 사실이 추가로 드러나면서 사태의 심각성이 커졌다. 검찰은 한화S&C 외에 다른 대기업으로도 청와대 문건이 흘러갔는지 면밀히 조사 중이다.



 일단 한화S&C 소속 A차장이 입수한 청와대 문건은 정윤회씨와 대한승마협회 관련 동향 문건으로, 정보1분실 소속 한 경위를 통해 유출됐다고 검찰은 파악했다. A차장은 한화그룹 차원의 대관(對官)업무 담당 ‘정보맨’이다. 대부분의 대기업이 운영 중인 대관 부서의 1차적인 임무는 소속 기업과 관련된 정책이나 법안에 대해 기업의 입장을 설명·반영케 하는 것이다. 이를 위해 국회와 정부부처는 물론이고 경찰과 검찰, 증권가에 도는 각종 정보를 수집하는 역할도 한다. 정보 담당자들끼리 정기적으로 모임을 갖고 정보를 공유하기도 한다. 한 10대 그룹 정보 담당자는 “공짜 정보는 없다”며 “돈으로 사는 게 아니라 상대방에게도 고급 정보를 적당히 제공해야 장기적으로 좋은 정보를 받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해당 기업의 총수 관련 내용은 가장 민감하고 중요한 정보다. A차장에게 제공된 정보 중 승마협회 관련 내용이 포함된 것도 차남규 한화생명 사장이 승마협회장을 맡고 있는 등 한화그룹이 승마 분야와 무관하지 않은 것으로 검찰은 보고 있다.



 한편 강신명 경찰청장은 이날 기자간담회를 통해 “이유를 불문하고 문서유출 사건에 다수의 경찰관이 연루된 데 대해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사과했다.



최현철·정강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