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광운에 둥지 튼 스타 학생들 미래로 세계로 힘찬 날갯짓

광운대학교

광운대학교는 ‘ICT광운’으로 불린다. 1934년 창학 이래 80년 동안 우리나라 정보통신기술(ICT)의 발전을 이끌어온 산 증인이다. 광운대는 이 분야에서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독자적인 위상을 구축하며 몸 불리기에 매달린 다른 대학과 차별된 길을 걸어왔다. 국내 전자공학의 효시로 불리는 ‘조선무선강습소’가 그 발자취의 하나다. 한세기 가까이를 정보통신기술에 주력해 특성화를 이뤄낸 것이다.



광운대는 ‘신세계 연구소’로도 불린다. 국내에서 가장 최신의 첨단 이론과 기술을 가르치는 전도사로 활약하고 있어서다. 이를 위해 국내 전자기업이나 연구소들과 밀착된 교류를 통해 산업현장의 변화를 교육과 연구에 반영하고 있다. 그 예로 정보통신기술 분야를 특성화한 단과 대학인 전자정보공과대학을 꼽을 수 있다. 전자바이오물리학과와 미디어영상학부 등은 기존 학문에 정보통신기술을 접목한 첨단 융합 학과다. 전체 학과의 45%가 정보통신기술과 관련된 점도 ICT광운의 위상을 잘 보여준다. 이를 토대로 한 ‘동문파워’는 막강할 정도다. 광운대는 산업·경제계가 ‘으뜸’으로 꼽는 대학이다. 국내 대기업들이 직접 평가하는 산업계 관점 대학 평가에서 최우수대학으로 평가 받고 있다. 이 평가는 전국경제인연합회·대한상공회의소·한국경영자총협회 등 경제 5단체가 참여하고 한국대학교육협의회가 주관하는 교육부 프로젝트다. 2008년부터 삼성전자·LG전자·GS칼텍스 등 국내 기업들이 평가에 참여하고 있다. 여기서 광운대는 2012년에 건축공학과가, 지난해 전자통신공학과와 컴퓨터소프트웨어학과가 각각 최우수 평가를 받았다. 최근엔 교육부의 학부교육 선도대학(ACE·Advancement of College Education) 육성사업 지원대학, 일명 ‘잘 가르치는 대학’에도 선정됐다. 이에 따라 앞으로 4년 동안 90억 원의 국고를 지원받게 된다. 고교교육 정상화 기여대학 지원사업에도 선정돼 8억 원을 지원받을 정도로 속이 꽉 찬 대학이 광운대다.







광운대는 캠퍼스 전체가 인큐베이터다. 이제 갓 성인으로 첫 걸음마를 떼기 시작한 학생들은 졸업할 때 업계가 앞다퉈 낙점하는 전문가로 화려하게 변신한다. 그들은 학문 경계를 넘나드는 통섭 수업과 첨단을 다투는 교육환경에서 4년 동안 수십 번의 허물을 벗으며 날개를 달고 비상할 준비를 한다. 이들의 꿈을 현실로 만드는 비결은 바로 광운대의 시선이다. 자신도 알지 못했던 학생 개개인의 잠재력을 발굴해 날개를 달아주는 교육, 그게 바로 광운대의 안목이라고 졸업생들은 하나같이 입을 모은다. 그 꿈에 가까이 다가선 광운대 학생들을 만났다.









▷여기를 누르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안근영 생활체육학과 2학년

“내 손으로 첫 여성아이스하키리그”




사람들이 제 이름을 부르면 ‘첫 여성’ 아이스하키 선수라는 별칭이 함께 따라붙습니다. 남자로만 이뤄진 광운대 아이스하키팀에 특기생으로 선발된 첫 여성 선수기 때문이에요.



우리나라는 대학팀과 실업팀도 없고 국가대표만 있는 여성 아이스하키 불모지입니다. 이를 개척하려고 지금껏 열정과 투지 하나로 실력을 키워왔어요. 하지만 앞으로 가야 할 길이 멉니다. 이제 갓 첫 걸음을 내디뎠거든요. 이를 위해 지금 광운대 아이스링크장과 태릉선수촌을 오가며 비지땀을 흘리고 있어요.



제가 스틱을 잡은 건 초등 6학년 때입니다. 동생(안성근·광운대 아이스하키 선수)의 훈련 모습을 보러 갔다가 마음을 빼앗겨 시작하게 됐죠. 하지만 순탄치 않았습니다.



심지어 남자 선수 팀에 끼어 연습을 해야 했어요. 상대적으로 힘이 부족한 저는 남자선수들의 장난 같은 보디체킹(bodycheking·몸싸움)에도 넘어져 허벅지 근육을 다치기 일쑤였어요. 탈의실도 남자선수들이 모두 떠난 뒤에야 쓸 수 있었구요.



하지만 이런 것쯤 상관없어요. 제 목표는 2018년 평창 동계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따는 거니까요. 2012년 디비전2 B그룹 대회에서 3위를 하는 등 앞서 다른 대회에서 입상하며 실력이 쑥쑥 오르고 있거든요. 게다가 대표선수들도 모두 프로급으로 구성되고 캐나다 전문 코치진까지 꾸려져 우승 기대감이 큽니다. 제 꿈은 훗날 여자 아이스하키팀을 창단해 첫 여자 리그를 만드는 겁니다.





황의종 컴퓨터소프트웨어학과 4학년

“사람을 생각하는 따뜻한 공학기술”




‘미래의 빌 게이츠’가 되고 싶은 저는 새로운 정보통신기술을 알리는 ‘IT전도사’가 꿈입니다. 저는 지금 마이크로소프트 스튜던트 파트너(Microsoft Student Partners)로 선발돼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어요. 스튜던트 파트너는 마이크로소프트사가 해마다 120명을 선발해 다양한 연구·개발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국제 행사이자 인턴십 프로그램이에요.



여기에 뽑힌 이유는 마이크로소프트 2014 이매진 컵(Imagine Cup) 한국 결선에서 저희 팀 임팩트가 월드시티즌십(공익 부문) 1위를 차지했기 때문이에요. 이 대회는 마이크로소프트가 전세계 16세 이상 학생을 대상으로 여는 국제 소프트웨어 기술경진대회로 임팩트 팀은 ‘인페이스(InFace)’로 한국마이크로소프트 사장상과 연구지원금을 받았어요.



인페이스는 미아 찾기 소프트웨어에요. 아동의 얼굴과 부모의 얼굴을 비교해 닮은 얼굴을 찾아내는 기술이죠. 공학·유전학 이론을 토대로 얼굴 계수를 수치로 환산해 일치 여부를 판단합니다. 정확성이 95%에 이르며 성별·이름까지 입력하면 100%에 이릅니다. 이를 이용하면 육안으로 비교하던 부정확한 주관적 판단을 보완할 수 있어요.



인페이스는 자녀를 잃어버린 부모들에게 큰 희망이 됐어요. 우리 팀은 인페이스의 부족한 점을 보완해 조만간 국민들과 무료 공유하고 경찰 등 관련 기관에도 배포할 예정이에요. 앞으로도 이 같은 사람을 위한 따뜻한 기술을 개발하는 IT공학자가 될 겁니다.





로빛(Ro ːBit) 광운대 로봇게임단

“세계적 로봇강국 우리가 만들어요”




안녕하세요, 로빛(RoːBit)입니다. 얼굴·몸·팔·다리를 가진 휴머노이드 로봇이자 2006년 11월 창단된 세계 최초 광운대 로봇게임단 명칭이기도 합니다. 제가 왜 광운대 대표 선수냐구요? 우리나라 미래를 이끌 새 동력원이기 때문이죠. 만화 ‘태권V’와 영화 ‘스타워즈’를 현실로 만들겠다는 광운대 학생들의 올찬 도전으로 태어났어요.



우리는 무적의 팀을 만들었어요. 창단 이듬해 대한민국 로봇대전 휴머노이드 부문에서 대상을 거머쥐었거든요. 국내 최대 로봇대회인 IRC(International Robot Contest)에서 대통령상만 무려 3번이나 받았구요. 2008년 세계로봇올림픽 로보게임스(Robogames)에선 6개 부문 금메달을 휩쓸어 세계 2위에, 2009년 일본 로보원 대회에선 세계 정상에 올랐어요.



대회는 고난도 기술을 요구합니다. 로봇 종류에 따라 달리기는 기본, 농구·역도·격투 경기도 치러요. 각 상황에 얼마나 똑똑하게 반응하는지 보는 거죠. 방송과 광운대 80주년 기념식에서 군무를 선보여 연예인 못지 않은 인기도 누려요. 이 정도면 광운대 홍보대사 맡을만하죠.



제가 이렇게 잘난 건 모두 ‘로봇광’ 학생들 덕분이에요. 로빛 단원 30명 모두 어릴 때부터 로봇과 살며 숱한 대회에서 단련된 로봇마니아죠. 낮에는 교실 밤엔 연구실을 오가며 로봇개발에 푹 빠져 살아요. 이러니 광운대가 전원 4년 전액 장학금과 로봇개발비를 지원하는 등 저를 이뻐하지 않을 수 없죠.





정의욱 로봇학부 3학년

“환자를 돕는 로봇 신기술 전도사”




사람들은 저를 ‘로봇 전도사’라고 불러요. 로봇기술을 시민들에게 알리며 로봇 대중화에 앞장서면서 얻은 별칭입니다. 그 결과 지난 5월 서울시민상 청년상까지 받게 됐어요.



어떤 활약을 했냐구요? 그 이야기를 들려 드릴께요. 로봇이 좋아 로봇을 하루 종일 껴안고 산 저는 로봇을 통해 꿈을 심어줄 수 있다고 생각하게 됐습니다. 이를 위해 고교생 때 로봇 동아리를 손수 만들어 로봇 연구를 시작했어요. 2009년 고성 공룡로봇경진대회와 전국학생로봇경진대회에서 수상도 했구요. 이 활동으로 2012년 광운대 로봇특기자로 선발됐답니다.



대학 신입생 때부터 로봇 관련 각종 축제·대회·체험교실을 참여하고 신문·방송에도 나가 로봇을 알렸어요. 2012년부터 최근까지 서울시 특성화사업 로봇페스티벌 기획·진행에 참여한 것을 비롯해 경기북과학고 로봇 동아리와 로봇 세미나 개최, 각종 사회복지시설 자원봉사활동과 로봇 시연행사, 광운대 로봇교실, 각종 언론 매체 홍보 등으로 로봇을 알렸습니다.



광운대에서 로봇 제작활동을 하면서 베트남 다낭에서 열린 2013 ABU아시아태평양 로봇콘테스트(ABU ROBOCON DANANG)에 국가대표로 출전해 조 2위를 거뒀어요. 2013 국제로봇컨테스트 지능형 씨름로봇에선 1위(산업부장관상)도 했고요. 제 꿈은 로봇 신기술 개발자가 돼 몸에 착용하는 하지 재활용 웨어러블 로봇을 만드는 겁니다. 하체가 불편한 환자를 정상적으로 걷도록 만드는 꿈의 기술입니다.





남성전 영어영문학과 4학년

“스티브 잡스, 그도 문과생이었어요”




저는 취업대신 창업을 선택했어요. ‘문과생이 무슨 경험과 기술이 있길래 졸업하자마자 창업이냐’고 주변에서 눈을 흘기며 많이 묻습니다. 저는 당당히 얘기합니다. 기업맞춤형·산업현장형 실무 중심 교육을 하는 광운대의 융합교육과 지원 덕에 문과 전공자임에도 창업 역량을 기를 수 있었다고요.



제가 지금 준비 중인 창업 소재는 ‘빅데이터 텍스트 마이닝 서비스’입니다. 데이터 자동 수정 기술을 활용한 비정형 빅데이터(사회현상의 변화와 법칙을 분석하기 위한 대용량 정보) 분석입니다. 이를 쉽게 얘기하면 정부나 대기업 중심으로 서비스되고 있는 현재 빅데이터 시장에서 중소기업과 일반인도 쉽고 편하게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로 만들어 제공하는 겁니다.



이 서비스의 우수성을 인정받아 이미 지원도 받고 있습니다. 지난 10월 광운대 공학교육혁신센터가 연 2014 창업보육투자유치 경연회에서 우수상을 받았거든요. 최근엔 창업진흥원의 창업맞춤형 사업지원 대상에도 선정됐어요. 게다가 현재 2개의 특허 출원까지 진행하고 있어요. 창업할 회사 이름은 ‘Social Insight’이라고 정했습니다. ‘소셜을 통찰하다’는 뜻입니다.



아이디어를 기술로 만들고 창업하기까지 모든 과정을 지식과 경험이 부족한 학생의 힘만으론 할 수 없습니다. 하지만 저는 광운대 산학협력단 창업 프로그램을 통해 여러 난관을 극복할 수 있었어요. 스티브 잡스도 철학을 전공한 문과생이었었으니까요.





나비의 꿈을 이루는 곳 그곳이 바로 광운대입니다.



우리는 지금 작은 몸짓에 불과합니다. 하지만 꿈을 꾸기를 멈추지 않습니다.



우리는 알고 있습니다. 4년 뒤 인고의 세월을 견뎌낸 날개를 활짝 펴 쉼 없는 날갯짓을 할거라고. 훗날 땅을 박차고 하늘로 날아오르는 화려한 나비가 될 거라는걸. 나비의 날갯짓은 혁신을 이끄는 회오리 바람이 될 겁니다. 나비의 꿈을 이루는 곳, 바로 광운대입니다.



-천장호 광운대 총장의 인터뷰 중에서-











▷여기를 누르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정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