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강·남산 조망, 용산역세권 주상복합 나와

용산 푸르지오 써밋은 용산역과 신용산역이 도보 5분 거리 내 위치해 있으며 KTX·지하철 1~4호선·중앙선 이용이 편리하다. [사진 대우건설]
대우건설이 서울 용산역 바로 앞에 주상복합 ‘용산 푸르지오 써밋’을 분양 중이다.



용산 푸르지오 써밋

 이 단지는 서울 용산구 한강로2가 391 일대 용산역 전면 제2구역을 재개발했다. 지하 9층부터 지상 38층(주거동), 39층(업무동) 2개동으로 구성됐다. 전용면적 112~273㎡의 아파트 151가구, 전용면적 24~48㎡의 오피스텔 650실, 오피스와 판매시설이 들어서며 이 중 조합원분을 제외한 아파트 106가구와 오피스텔 455가구가 일반분양분으로 나왔다.



 이 단지는 고급 주거지로서 최적의 입지라는 평가를 받는다. 쾌적한 주변 환경과 뛰어난 교통, 생활 편의시설로 주목받고 있다.



 일부 가구는 한강과 남산 조망이 가능하고 한강시민공원·용산가족공원 등이 인근에 있어 이용이 쉽다. 또 단지 바로 옆에 정원처럼 이용할 수 있는 근린공원이 들어서고 인근 미군기지 용지에는 향후 여의도 크기만 한 초대형 공원이 조성될 예정이다.



 단지는 38층의 주거동과 39층의 업무동이 분리돼 있다. 아파트와 오피스텔, 오피스 각 시설별 편의성을 극대화했으며, 보안과 사생활 보호 측면에서도 유리하다.



 아파트는 특화된 설계와 마감재를 적용해 기존 주상복합의 약점을 극복했다. 기본 2.5m의 층고를 갖췄으며, 거실 공간에는 국내 아파트 최고 수준인 2.7m의 우물형 천장을 적용해 2.3m인 일반 아파트보다 뛰어난 개방감을 선사한다. 전용률은 약 79%로 일반아파트와 비슷하거나 더 높은 수준이다. 같은 분양면적의 여타 주상복합과 비교해 넓게 느껴진다는 평이다.



 용산 푸르지오 써밋은 일반 주상복합과 달리 옆으로 열 수 있는 미닫이 형태의 통유리 창문을 설치해 통풍·환기 문제를 해결했다. 로이복층 4중 유리를 적용해 열손실·소음 등을 최소화해 관리비 절감 효과가 기대된다. 철제가 아닌 고가의 강화유리를 사용한 난간을 설치해 미관을 해치지 않으면서 안정성을 높였다.



 3.3㎡당 평균 분양가는 아파트 2800만원대, 오피스텔은 1400만원대다. 중도금 무이자 혜택을 제공하고 있어 아파트는 분양가의 60%, 오피스텔은 분양가의 55%에 해당하는 중도금을 전액 무이자로 융자받을 수 있다. 문의 1899-1331.



배은나 객원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