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교수 의혹 제보했다 신상정보만 털려…학교는 모른 척

[앵커]

한 사립대에서 학생이 교수의 비리를 학교에 제보했다가 오히려 자신의 신상 정보만 노출돼 어려운 지경에 처했습니다. 학교 측은 모른 척하고 있고, 해당 교수는 여전히 수업을 하고 있습니다.

정진규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대전 목원대 음대에 다니는 A씨는 지난 10월, B교수에게서 고액 레슨을 강요받았고 B교수가 출퇴근할 때마다 학생들이 도열까지 했다며 학교 측에 문제를 제기했습니다.

그런데 어찌 된 일인지 진실이 밝혀지고 해결책이 나오기는커녕 자신의 신상정보만 B교수 등에게 고스란히 노출됐습니다.

이 때문에 A씨 측는 교수와 조교들로부터 따돌림과 괴롭힘을 당했다고 주장합니다.

[A씨 아버지 : 학교 가기를 꺼려 하고, 애가 굉장히 불안해하고 있어요.]

게다가 A씨를 도왔던 지인의 이름과 직장, 휴대전화번호 역시 B교수 측에 넘어갔습니다.

[B 교수/지난 11월 A씨 지인에게 전화 : 절대 가만히 있지 않습니다. 후회하지 마시고 자중하세요.]

이 때문에 학교 측이 내부고발자의 신상정보를 제대로 간수하지 못한 것 아니냔 의혹이 제기됩니다.

하지만 학교 측은 학생 탓만 합니다.

[목원대 관계자 : (제보자도) 다른 학생들을 접촉했기 때문에 그 학생들은 그 사람의 신분에 대해서 다 알고 있는 것 같더라고요.]

참다못한 A씨 등은 B교수와 학교 관계자 등 8명을 개인정보 유출 혐의로 검찰에 고소했습니다.

JTBC 핫클릭

회사 비리 고발했더니 '배신자 낙인'…목숨끊은 제보자'내부고발 불이익' 항의하다 해고된 근로자…법원 "해고 무효"[탐사플러스] '있어도 그만 없어도 그만'…제보자, 그들을 슬프게 하는 '법'[탐사플러스] '황우석 제보' 류영준 교수 "검증 안 된 줄기세포를 아이에…"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