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국 CIA 고문보고서 공개, 성고문부터 항문으로 물고문…충격적 내용으로 파문

‘CIA 고문보고서 공개’



미국의 정보기관이 테러를 막겠다는 명분으로 자행해온 고문의 실태를 담은 의회보고서가 9일(현지시간)공개됐다. 각종 고문 방법들이 알려진 것보다 훨씬 잔혹하다는 사실이 밝혀져 인권국가라는 미국의 이미지에 타격이 불가피하다는 평가다.



미국 상원 정보위원회는 2001년 9.11테러 이후 CIA(중앙정보국)가 아시아ㆍ유럽 등지의 기밀 시설에서 알카에다 포로들을 대상으로 자행한 고문 실태를 상세히 기록한 CIA 고문보고서를 이날 공개했다.



다이앤 파인스타인(민주ㆍ캘리포니아) 상원 정보위원장은 이날 비밀로 분류된 총 6800쪽 분량의 내용을 500여쪽으로 요약한 보고서를 공개하고 “알카에다 대원 등을 상대로 한 CIA의 고문은 법적 테두리를 넘어선 것일 뿐 아니라 별로 효과적이지도 못했다”고 지적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CIA가 테러 용의자를 조사하면서 적용한 이른바 ‘선진 심문(Enhanced interrogation) 프로그램’은 CIA가 백악관과 의회에 설명해온 것보다 훨씬 더 야만적이고 잔혹했지만 테러 위협을 막을 정보를 제대로 얻어내지 못했다는 것이다. 보고서를 통해 밝혀진 대표적 가혹행위 사례로는 180시간 동안 서 있게 해 잠을 재우지 않거나 벽에 세워놓고 구타하고 조그만 상자에 가두는 행위다. 죽기 일보 직전까지 물고문을 하는가 하면 노골적인 성고문도 자행하기도 했다. 용의자를 공포에 몰아넣기 위해 ‘러시안룰렛’(총알을 한 발만 넣고 자신의 머리에 총을 쏘는 것)과 전동드릴 등도 동원했다.방법을 바꿔가며 17일 연속 고문하기도 했고 한 구금자는 바닥에 발이 묶인 상태에서 저체온증으로 숨진 사례도 밝혀졌다.



물고문의 경우 구금자가 얼굴로 떨어지는 물을 피하지 못하도록 얼굴과 턱을 압박한 것은 물론 물이 흘러내리지 못하도록 턱 주변을 막아 구금자의 입ㆍ코가 실제로 물에 잠기는 상태로 만들기도 했다. 또 항문을 통해 직장으로 물을 강제로 주입하는 고문도 있었다.



그밖에도 머리카락과 턱수염을 포함해 구금자의 모든 체모를 깎은 뒤 옷을 벗긴 상태에서 불편할 정도로 낮은 온도의 흰 방에 가두고 밝은 조명을 방 안에 켜고 매우 큰 소리의 음악을 계속 듣도록 강요하는 ‘감각 이탈’ 이라는 고문도 자행됐다.





이와같이 보고서가 공개되기 전까지 알려진 것보다 더 잔인한 고문이 자행된 것이 밝혀짐에 따라 파문은 점점 커지고 있다. 잔혹 행위가 대부분 조지 W 부시 행정부 시절 자행된 것이라는 점에서 미국 정치권의 공방도 가열되고 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즉각 보고서 공개를 환영하고 고문 금지를 약속했다. 그는 이날 성명을 통해 “CIA의 가혹한 심문 기법은 미국과 미국민의 가치에 반하는 것”이라며 “내가 취임하자마자 고문을 금지한 이유”라고 강조했다. 반면 부시 전 대통령은 “우리가 CIA에서 나라를 위해 열심히 일하는 직원을 갖고 있다는 것은 큰 행운이다”라며 CIA를 옹호했다.



존 브레넌 CIA 국장은 과거 실수를 인정하면서도 CIA의 고문으로 인해 얻은 것이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날 성명에서 “고압적 심문 기법으로 테러 음모를 저지하고 테러 용의자를 체포하고 미국인을 구하는 데 도움이 되는 정보를 얻었다”고 말했다. 2001년 9ㆍ11 테러 당시 CIA 국장이었던 조지 테닛 전 국장도 이날 한 인터뷰에서 “이 심문으로 알카에다 지도자들을 붙잡았고 이들을 전장에서 몰아내 대량살상 공격을 막아냈고 수많은 미국인의 생명을 구했다”고 주장했다.



9ㆍ11 테러라는 특수한 상황을 고려하더라도 이번 보고서는 정보기관의 도덕성에 심각한 타격을 줄 가능성이 높다. CIA의 고문 수준은 당초 의회에 보고했던 것보다 훨씬 잔혹하고 충격적인 것으로 드러나 알카에다 등 테러집단이 해외에 있는 미국 공관 등을 겨냥한 공격이 늘어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보고서 공개 후 세계 곳곳에서 반미 테러가 벌어질 가능성이 제기되자 미 국방부는 경계 태세 강화를 지시했다.



조시 어니스트 백악관 대변인은 보고서 공개 전 “보고서가 공개되면 전 세계 미국 시설과 사람들이 심각한 위협에 빠질 수도 있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벤 에머슨 유엔 대테러ㆍ인권 특별보고관은 성명을 통해 “이제는 행동해야 할 때”이라면서 “오늘 보고서에서 드러난 범죄 모의 책임자들은 재판에 회부돼 그 범죄의 위중함에 상응하는 형사 처벌을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안지은 기자

‘CIA 고문보고서 공개’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