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거침없는 언행, 망가지는 몸…'폭탄주' 10잔의 위력

[앵커]

연말은 아무래도 술자리가 많은데요. 그런데 술을 마시면 평소 잘하지 않던 말도 하게 되고, 행동도 달라지게 됩니다. 과도한 음주가 얼마나 위험할까요? 실험 참가자들의 동의를 받아 관찰 카메라를 통해 실험해 봤습니다.

정제윤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연말을 맞아 직장 동료들이 함께 모여 술을 마십니다.

소주와 맥주를 섞어 마시는 이른바 폭탄주입니다.

이런 술을 10잔 이상 마시면 어떤 변화가 나타날까?

취재진은 직접 실험을 해봤습니다.

서로 잘 모르는 20대 남성 2명과 여성 2명이 한자리에 모였습니다.

서로 친하지 않은 실험 대상자들은 별다른 대화를 나누지 않습니다.

술잔만 비우거나 음식만 먹습니다.

2시간이 지나고, 폭탄주를 5잔 이상씩 마셨습니다.

깊은 대화가 시작됩니다.

이성 친구가 대화의 주제입니다.

[여성 참가자 1 : 옛날에는 진짜 바로바로 헤어지고 바로바로 만나고 그랬는데…]

[남성 참가자 1 : 바로바로가 어떻게 돼? 사람이 리필이 되는 거야?]

[여성 참가자 1 : 소개받아서 만난 것도 있고 아닌 것도 있는데…]

대화가 끊기자, 다시 술을 마시기 시작합니다.

폭탄주를 3잔 정도 더 마시자 선정적인 대화도 오고 갑니다.

[남성 참가자 1 : 여자들이 낮져밤이(낮에는 지고 밤에는 이긴다)를 좋아한다며.]

[여성 참가자 1 : 당연한 거 아닌가? 낮에는 내 성격을 좀 받아주고.]

[남성 참가자 1 : 밤에도 이긴다는 게 성적 취향이라든가 여자 성적 취향보단 내 성적 취향을…]

[남성 참가자 2 : 아니지. 여자를 좋게 해줘야 이기는 거지.]

대화가 오고 가던 중, 남성이 물을 쏟기도 합니다.

4시간이 지나자, 여성 실험대상자 1명은 술에 못 이긴 채 결국 소파에 드러눕습니다.

참가자들은 게임도 합니다.

흥에 겨운지 목소리가 커집니다.

[실험 참가자들 : 바니 바니 당근 당근 바니 바니!]

여성 참가자가 계속 힘들어하자 남성 참가자가 머리를 쓰다듬어 주는 등 가벼운 스킨십이 일어나기도 합니다.

취재진은 전문가와 함께 실험 영상을 분석해봤습니다.

[채규만/성신여대 심리학과 교수 : 술잔 주고받고 하면서 심리적으로는 성이랄지, 소중한, 친밀한 내용을 개방하게 되고, 마지막 단계에서는 신체적으로 접촉하고, 상대방이 접촉하는 것을 허용하면서 이 효과를 보면 단시간 내에 친밀한 친구가 됐다고 이야기할 수 있습니다.]

이런 행동의 변화는 술이 심리적인 경계를 일시적으로 허물기 때문이란 겁니다.

[채규만/성신여대 심리학과 교수 : 술의 효과라는 게 상대방과 심리적, 신체적인 경계를 무너뜨리는 그런 효과가 있기 때문에 인위적인 술의 효과에 의해 친해지는 효과가 있지만 문제는 술이 깨면 현실로 돌아오면 그게 아니죠.]

술 때문에 큰 실수를 저지르거나 위험에 빠질 수도 있다는 겁니다.

술이 몸에는 어떤 영향을 줄까, 실험 참가자들 중 2명의 자율신경계와 뇌파를 측정해봤습니다.

자율신경계란 맥박이나 혈압, 식욕 등 자신의 의지와 상관없이 자율적으로 조절되는 신경계를 뜻합니다.

두 참가자 모두 술을 마신 이후에 자율 신경 활성도가 현저히 떨어졌습니다.

즉 몸을 자율적으로 조절하기 어려워졌다는 겁니다.

스트레스 지수와 피로도 등도 술을 마신 이후 더 나빠졌습니다.

뇌 상태에도 변화가 나타납니다.

특히 술에 약한 여성 참가자의 경우엔 평온했던 마음가짐이 술을 마신 이후 불안감과 긴장감이 증가한 상태로 바뀐 게 확연히 드러났습니다.

[이윤경/차움 가정의학과 교수 : 자율신경계 기능이 떨어지고, 외부 환경에 대항하는 능력은 굉장히 떨어지고, 심장 안정도도 심장 박동수가 증가하면서 심장 안정도가 굉장히 감소한 영향을 보였습니다. 전반적으로 신체 자율신경계 기능이 무너지고 리듬이 깨진 상태로 나타났습니다.]

전문가들은 이런 상태가 지속되면 심근경색이나 심혈관계 질환이 생길 수 있다고 경고합니다.

별 생각 없이 마시는 한 잔, 두 잔 술이 우리도 모르는 새 치명적인 사고를 부르고 있습니다.

JTBC 핫클릭

피곤한데 운전대 잡으면 '위험천만'…회식 다음날 주의단속 걸리자 도주…아찔한 연말 음주단속 현장'출근길 음주 교통사고?'…과음이 문제경찰, 연말연시 음주운전 단속…'새벽 6시'까지 연장"술은 적당히…" 시청역서 쓰러진 스파이더맨·배트맨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