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롯데월드몰 아쿠아리움 누수 발생해 보수 공사





서울 잠실 롯데월드몰 지하2층의 아쿠아리움 수조에서 물이 새는 현상이 발생해 보수 공사를 한 일이 뒤늦게 알려졌다. 9일 롯데그룹에 따르면 지난 3일 아쿠아리움 수중터널 구간의 콘크리트 벽과 아크릴 수조 사이를 메워놓은 실리콘 부분에 폭 1㎜ 안팎의 틈이 생겨 물이 새는 현상이 발생했다. 롯데그룹 관계자는 "벽 쪽에 7㎝ 이상 균열이 생겼다는 일부 보도는 사실과 다르다"며 "한 시간에 종이컵 한 잔 수준으로 물방울이 떨어진 정도"라고 주장했다.



롯데는 수중터널 일부 구간의 통행을 막고 아쿠아리움을 시공한 미국 회사 레이놀즈의 전문가를 불러 6일 틈을 보수했다. 롯데그룹 관계자는 "보수 공사는 끝났지만 실리콘이 마르는데 시간이 걸려 당분간 관람을 통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롯데 측은 누수 사실이 알려지기 전에는 관람객에게 환경 개선 작업을 위해 수중터널 구간 출입을 통제한다고만 밝혔다.



롯데건설 측은 "레이놀즈에 따르면 미세한 누수현상은 국내외 아쿠아리움 개관 초기에 종종 나타나는 현상"이라며 "구조적 안전 문제는 전혀 없다"고 했다. 레이놀즈는 수족관 아크릴 생산·시공 분야 세계 1위다. 두바이·오사카·제주·여수 등지의 아쿠아리움을 시공했다.



구희령 기자 heali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