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하이얼 세탁기 헹굼 능력 떨어지고, 등급표시도 부적합

하이얼 미니세탁기의 헹굼 능력이 떨어지고, 등급 표시도 부적합한 것으로 나타났다.



공정거래위원회·한국소비자연맹이 국내 시판중인 미니세탁기(용량 3~4㎏)의 성능을 비교한 결과를 9일 발표했다. 최근 1인 가구가 증가함에 따라 속옷이나 부피가 작은 옷을 세탁할 수 있는 3㎏대 세탁용량의 미니세탁기가 대거 출시되는 가운데 조사가 이뤄졌다. 대상은 삼성(WA30F1K6QSA01), LG(F13D9FQ), 동부대우(DWD-M301WP), 유이테크(MW-38D1C), 하이얼(i wash-W), 에코웰(XQB32-M999) 등 6개 제품이다.



성능을 시험한 결과 하이얼 세탁기의 헹굼 능력(냉수 기준)은 기준치의 98%에 불과했다. 또 세탁용량은 3.8㎏으로 표시됐으나 실제 통이 작아 들어간 옷들이 제대로 돌 수 없어 세탁이 잘 안 됐다. 나머지 5개 제품의 헹굼 능력은 적합한 것으로 나타났고, 삼성 세탁기는 위나 아래에 있는 옷이 모두 고르게 세탁돼 가장 좋은 평가를 받았다.



하이얼 제품의 소비효율등급은 2등급(9.8 Wh/㎏)으로 표시됐으나 등급 외 수준(11.6 Wh/㎏)인 것으로 판정됐다. 에코웰 세탁기는 소비효율등급이 5등급으로 표시됐으나 실측치는 4등급으로 오히려 더 좋았다. 소음은 6개 제품 모두 세탁소음 기준과 탈수소음 기준을 만족했다.



가벼운 아기 옷을 세탁하거나 삶을 때 필요한 온수 세탁 기능은 삼성·LG·동부대우 제품에 들어 있었다. 온수세탁 기능을 선택할 경우 연간 에너지 비용이 냉수세탁의 14~28배인 것으로 나타났다. 동부대우 세탁기의 냉수세탁 연간 비용을 1000원으로 가정했을 때 온수세탁은 2만8000원이 필요했다.



주의사항 표시는 대체로 잘 돼 있었고, 어린이가 세탁기 조작을 못 하도록 하는 버튼 잠금 기능은 3개 제품(삼성·LG·동부대우)에 있었다.



이향기 한국소비자연맹 부회장은 “세척력과 헹굼 성능을 정확히 측정하고, 이를 소비자가 알 수 있도록 관련 규정의 정비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강병철 기자 bonger@joongang.co.kr

[하이얼 세탁기, 사진 한국소비자연맹]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