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우리땅 독도 오세요' 홍보 … 대학생들 미국 서부 횡단

지난 2일부터 미국 서부를 횡단하며 독도 홍보에 나선 대학생들. [사진 한국기술교육대]
“Come visit the beautiful Korean island of Dokdo(한국의 아름다운 섬 독도를 찾아주세요).”



 우리나라 대학생 4명이 미국 서부 지역을 횡단하며 독도를 홍보하는 대장정에 나섰다. 한국기술교육대 이석재(26)·김창식(26)·이송이(24·여)씨와 건국대 마민지(24·여)씨 등 4명은 지난 2일 미국 샌디에이고를 출발해 샌프란시스코~로스앤젤레스~아치스국립공원(유타)을 거쳐 샌디에이고로 돌아오는 5000㎞ 횡단에 나섰다. 이번 여정은 18일까지 이어진다.



 이들은 캠핑카에 태극기와 함께 ‘한국의 아름다운 섬 독도를 찾아주세요’ ‘우리는 독도를 사랑합니다’라고 쓰인 영문 플래카드를 내걸었다. 이동 중에도 틈틈이 외교부에서 발행한 독도 관련 책자를 현지인과 관광객들에게 나눠주며 관심을 유도하고 있다.



 이들은 미국과 캐나다·호주 등에서 어학연수를 하는 동안 인터넷을 통해 각종 정보를 공유하며 친분을 쌓았다. 그러던 중 독도에 대한 홍보가 너무 부족하다는 데 의견을 같이하면서 의기투합하게 됐다. 이번 횡단을 위해 이들을 아르바이트와 인턴십 등을 통해 경비를 모았다. 이석재씨는 한국기술교육대 총학생회장이던 지난해 7월 대학생 20여 명과 독도에서 플래시몹을 기획해 독도 명예주민증을 받기도 했다.



 이석재씨는 “만나는 사람마다 독도의 위치를 바로 알리고 일본의 소유권 주장이 잘못됐다는 점을 설명하고 있다”며 “대한민국 청년으로 독도를 지키고 일본에 경각심을 주자는 차원에서 여행을 기획했다”고 말했다.



천안=신진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