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무성 "공무원 정년 연장 적극 검토하겠다"

김무성
새누리당과 정부가 공무원연금 개혁 추진에 필요한 정년 연장 등 공무원 사기진작 방안을 마련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연금개혁 맞춰 사기진작안 마련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는 8일 국회에서 이근면 인사혁신처장으로부터 ‘공직사회 활력 제고 방안’를 보고받은 뒤 “공무원의 일방적인 희생만을 강요하지 않을 것”이라며 “일한 만큼 제대로 평가와 보상을 받을 수 있는 성과시스템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김 대표는 “직무교육을 강화하고 퇴직 후 일자리 지원시스템을 만들겠다. 정년 연장에 대해서도 적극 검토하고 취업 알선 시스템을 도입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처장은 “임금피크제와 정년연장을 장기적으로 검토해 나갈 것”이라며 “공무원의 전문성과 경쟁력 강화를 위한 각종 교육기회를 어떻게 만들어 나갈지 검토하고 공무원의 전직(轉職) 후 활용 문제까지 검토해 공무원 사회의 동요를 막겠다”고 말했다.



 주호영 당 정책위의장은 “연금은 개혁하되 퇴직금, 보수를 올려준다는 이야기가 나오고 있다”며 “적자보전을 위한 것인데 퇴직금과 보수를 올려주면 연금개혁 의미가 없다. 개혁을 이유로 다른 재정 지출을 하는 것은 삼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김 대표는 “퇴직금 현실화는 새누리당이 내놓은 안에 담겨있다”며 “공무원연금개혁은 재정 절약을 위해 하는 거고, 사기진작책은 재정을 투입하지 않고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인사혁신처는 이날 재정 투입을 최소한으로 하는 새로운 사기진작 방안을 당에 보고했다고 한다. 김현숙 당 공무원연금제도개혁 TF 간사는 “실무당정청을 통해 구체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경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