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남성끼리 애틋한 감정 다룬 '브로맨스' 작품 잇따라

외톨이들끼리 만났다. 어디서도 주목받지 못하는 아웃사이더와 낙오자들. 이들이 만나 센 척하던 가면을 벗고 마음을 터놓는 친구가 될 때, 성장과 변화의 기적이 시작된다. 서울 대학로 무대에서 공연 중인 연극 ‘복서와 소년’과 뮤지컬 ‘마이 버킷리스트’는 ‘브로맨스(브라더+로맨스, 남성들끼리의 애틋한 감정)’의 힘을 제대로 보여주는 작품이다. 두 작품 모두 남성 2인극이다.



스스로를 고립시킨 두 남자 그 사이에 기적이 일어났다

연극 ‘복서와 소년’. 소년 ‘셔틀(위쪽)’과 노인 ‘붉은 사자’의 나이를 뛰어넘은 우정은 대화로 시작됐다. 처음에 ‘셔틀’은 ‘붉은 사자’가 청각장애인인 줄 알고 속마음을 털어놓았다. [사진 극단 학전]
#“싸워보지도 않으면 벌써 진 거야”



 ‘복서와 소년’은 독일 극작가 루츠 휘브너의 ‘복서의 마음’을 극단 학전 김민기 대표가 우리나라 현실에 맞춰 번안·연출한 연극이다. 요양원 독방에 고립돼 생활하고 있는 70세 노인 ‘붉은 사자’와 일진의 협박에 못 이겨 ‘짱’ 대신 죄를 뒤집어쓰고 사회봉사명령을 받은 고1 소년 ‘셔틀’이 주인공이다. 두 사람 모두 사회에서 철저하게 무시당하는 존재다.



 “셔틀은 찌질이가 아닙니다. 그게 다 덜 맞고 다니는 요령인 거죠. 그러니까 폭력을 증오하는 평화주의자라고나 할까요”라며 천연덕스럽게 자기 소개를 하는 ‘셔틀’. 그에게 왕년의 복서였던 ‘붉은 사자’는 “싸우다 보면 질 때도 있어. 하지만 싸워 보지도 않은 놈은 벌써 진 거야”라며 일진에게 맞설 용기를 북돋운다. 그 충고는 외로운 일상에 지쳐 삶을 포기하려는 ‘붉은 사자’에게 그대로 돌아가 그의 새 출발을 돕는다.



 극 무대에는 벽이 없다. 사람과 사람 사이, 마음 속 벽이 실제로는 없다는 상징이다. 세상으로부터 도망쳐 스스로 쌓아놓은 가상의 벽을 허물 때 삶은 훨씬 수월해진다. 음악감독 정재일 특유의 서정적인 음악도 감상 포인트다.



 ◆연극 ‘복서와 소년’=27일까지 서울 동숭동 학전블루소극장, 1만7000∼2만2000원. 02-763-8233.



‘마이 버킷리스트’의 주인공 해기(오른쪽)와 강구. [사진 라이브]
 # “산다는 거, 참 괜찮은 거더라”



 창작 초연 뮤지컬 ‘마이 버킷리스트’는 살고 싶은 소년과 살기 싫은 소년, 열여덟살 동갑내기 해기와 강구의 이야기다. ‘김종욱 찾기’ ‘오 당신이 잠든 사이’ 등 창작 스테디셀러 뮤지컬의 음악을 맡았던 김혜성 감독이 곡을 썼다.



 해기는 근육암으로 시한부 판정을 받았다. 부모에게 버림받고 두 번의 자살시도를 했던 ‘양아치’ 강구는 방금 소년원에서 나왔다. 둘은 고1 때 같은 반이었다. 학교에서 혼자 노는 건 둘뿐이었다. 강구는 성질이 더럽다고 애들이 피했고, 해기는 병이 옮을까봐 옆으로 안 왔다.



 ‘마이 버킷리스트’는 이 둘이 만나 죽기 전 꼭 이루고 싶은 100가지 버킷리스트를 실천에 옮기며 벌어지는 일을 따라간다. 에스프레소 더블 마셔보기, 사이비 종교 체험하기, 스포츠카 몰고 달려보기 등을 함께하며 두 사람 삶의 색깔이 바뀌었다. “원래 인간은 스물 되기 전에 다 뒤져야 돼”라던 강구가 “산다는 게 괜찮다는 거 처음으로 알게 됐다”고 고백하기까지, 그 변화의 원동력은 친구란 존재였다. 속을 보여줄 수 있는 친구.



 ‘훈남’ 배우들의 열연이 돋보인다. ‘비스티보이즈’의 이지호, ‘총각네 야채가게’ 김태경, ‘블랙메리포핀스’ 배두훈, ‘살리에르’ 박유덕, ‘글루미데이’ 이규형, ‘여신님이 보고 계셔’ 주민진 등 뮤지컬계 청춘 스타들이 총출동, 해기와 강구 역을 번갈아 맡으며 관객들을 울리고 웃긴다.



 ◆뮤지컬 ‘마이버킷리스트’=31일까지 서울 홍익대 대학로아트센터 소극장, 4만원. 02-332-4177.



이지영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