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순천향대학교, 신입생 모두 기숙사서 공동체학습

순천향대 학생들이 창업 프로젝트에 대한 토론을 하고 있다. [사진 순천향대]


충남 아산 순천향대가 내년 신입생 전원을 대상으로 ‘순천향 레지덴셜 칼리지(SRC)’ 시스템을 도입한다. 신입생이 원하면 1년간 기숙사 생활을 하며 외국어 교육, 자격증 취득 등 300여개 공동체학습 프로그램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한 것이다. 지도교수나 재학생 멘토가 기숙사에 찾아와 학생과 상담을 하도록 할 계획이다. 진로탐색은 물론 창의적 교육을 하자는 데 그 목표가 있다. 미국의 하버드·예일·프린스턴, 영국의 옥스퍼드·케임브리지 등 세계적인 명문대들은 이미 이런 제도를 갖췄다.



 순천향대는 1060명을 수용할 수 있는 새 기숙사를 지어 내년 2월 문을 연다. 이렇게 되면 신입생 2000여명 전원을 기숙사에 수용할 수 있게 된다. 새 기숙사엔 23개의 강의실이 있다. 세미나, 실습, 음악, 무용, 운동 등을 할 수 있는 공간도 있다.



 서교일 총장은 “페이스북 창립자인 마크 주커버그와 크리스 휴즈, HP의 윌리엄 휴렛과 데이비드 패커드가 파트너를 찾은 곳은 그들이 동문수학 했던 기숙사였다”며 “SRC에서 얻어지는 아이디어와 인적네트워크가 순천향대의 경쟁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순천향대의 강점은 또 있다. 162개에 달하는 해외 자매대학과의 활발한 교류를 하는 것이다. 학생들은 방학 중 단기어학연수 프로그램 외에도 어학실력 등 일정 요건을 갖추면 1년간 해외 대학에서 학점을 취득할 수 있는 교환학생 프로그램에 참여할 수 있다. 지난해 학생 360여명이 선발 돼 해외 대학을 다녀왔다. 특히 글로벌경영대학(GBS) 재학생은 모두 해외연수를 다녀오도록 하고 있다. GBS 재학생은 영어·중국어·일본어 가운데 1개를 선택해 졸업 때까지 학기마다 1과목씩의 어학강의를 꼭 들어야 한다. 3학년 때는 10일 가량 해외에 나가 마케팅 조사를 한다. 순천향대는 재학생들이 기숙사에서 외국인 학생들과 생활하며 외국문화와 언어를 습득할 수 있도록 글로벌 빌리지(GV)도 운영하고 있다. 김형순(24·관광경영학부 10학번)씨는 “지난 여름방학 기간 샌프란시스코에 가서 외국인 학생들과 함께 관광 수요조사나 스터디를 한 게 취업에 큰 도움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순천향대는 지난 6월 교육부와 한국연구재단이 지원하는 지방대특성화사업(CK사업)에 의료·의약·안전·금융IT 전문인력 양성 등 5개 사업단이 선정됐다. 2018년까지 매년 33억원의 사업비를 지원받아 학생을 중심으로 공동연구를 하고 현장 실습 기회도 제공할 계획이다.



최종권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