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서울시 명예시민된 마이클 샌델, 박원순 시장 만난 그날 뭐했나?

 

'정의란 무엇인가'의 저자 마이클 샌델 하버드대학교 교수가 서울시 명예시민이 됐다.



5일 서울시는 현대사회에 '정의(Justice)' 열풍을 일으킨 마이클 샌델 교수에게 명예시민증을 수여했다고 밝혔다.



앞서 서울시는 이날 오전 서울시청에서 열린 '함께서울 아카데미'에 샌델 교수를 초청해 서울시 직원들을 대상으로 '정의, 시장 그리고 좋은 사회'를 주제로 특강을 열었다.



이후 진행된 마이클 샌델 교수와 박 시장의 면담에서는 ‘정의행정’을 주제로 대화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서는 골목상권과 전통시장 보호, 반값등록금이 거론된 것으로 알려졌다.



샌델 교수의 명예시민 위촉은 지난해 6월 서울에서 열린 세계전략포럼에서 박원순 서울 시장의 제안으로 성사됐다.



샌델 교수는 1980년 27세에 최연소 하버드대 교수로 임용돼 현재까지 정치철학을 강의하고 있다. 특히 정의 수업은 20여 년간 하버드대 학생들 사이에서 최고의 명강의로 꼽히면서 1만4000여명의 학생들이 수강했다.



주요 저서로는 자유주의와 정의의 한계(1982), 민주주주의 불만(1996), 정의란 무엇인가(2010), 돈으로 살 수 없는 것들(2012) 등이 있다.



한편 명예시민이 되면 서울시 행사에 VIP로 초청받을 수 있으며, 서울대공원, 시립미술관 등 시 산하 문화시설을 무료로 입장할 수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마이클 샌델 서울시 명예시민’ [사진 중앙포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