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원주민 미술은 호주 미술 중심”

데자트의 주된 활동은.
“중앙 호주지역 40여 개 아트센터를 대표하는 협회다. 아트센터는 원주민 작가들이 직접 운영하는 작업실이고, 데자트도 10명의 원주민 작가들이 관리하고 있다. 가장 중요한 업무는 작가들의 작업을 호주정부와 재단에 소개하는 홍보와 마케팅이다. 또한 정부 지원을 받아 빌딩과 차량 등 인프라를 구축하는 일도 한다.”

데자트 CEO 필립 왓킨스


이상봉 디자이너를 초청한 이유는.
“그가 여러 나라와 교류하면서 콜라보레이션하는 것을 알고 있었고, 그 결과물들이 매우 인상적이었다. 뭔가 판타스틱한 결과를 내줄 거라 믿지만, 그가 와준 것만도 영광이고 이런 교류 자체가 의미 있다.”

원주민 미술의 특징은 뭔가.
“원주민이 한 민족이라고들 생각하지만 현재 남아있는 언어만 16가지가 있을 만큼 개성도 다양하다. 굳이 말한다면 고대의 전통에 기초한 동시대 문화의 생생한 표현이랄까.”

호주 미술계에서 원주민의 위치는.
“중심이다. 해외에서도 호주 현대미술이라고 하면 원주민 미술을 생각한다. 일본에서 큰 인기를 얻었던 에밀리 노와레 등 초창기 아티스트들은 세계적으로 유명하고, 호주뿐 아니라 세계 많은 기관에 이들의 작품이 소장돼 있다.”

원주민 미술의 키워드인 ‘드리밍’은 어떤 개념인가.
“이들의 예술자체가 드리밍의 표현이다. 세상의 창조신화이기도 하고 개인적인 오리지널리티를 표현하기도 한다. 여기서 자랐다면 이 땅의 애벌레 신화에 영감을 받을 수도 있고 자기 부모나 조부모에게 들은 옛날 이야기에 영감 받은 드리밍일 수도 있다. 거의 모든 작품이 드리밍에 관한 것이지만, 표현 방법은 제각각이다.”

구독신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