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수입가 3100원 여성수영복, 5만5000원에 팔아



수입가가 3100원인 여성 수영복이 국내에서 17.5배 부풀려진 5만5000원에 판매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관세청이 15개 공식수입 제품의 수입가와 국내 판매가를 비교해 5일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이들 제품은 수입가보다 평균 2.1~8.4배 높은 가격으로 팔리고 있었다. 관세청은 한 품목을 가격대별로 2~3개 분위로 세분한 뒤 분위별로 2~3개 제품씩을 선정해 수입가와 국내 판매가를 비교 분석하는 방식을 사용했다.

관세청, 15개 품목 수입·판매가 공개



 조사 대상 중 최고의 ‘폭리’ 품목은 여성 수영복으로, 판매가가 수입가보다 평균 8.44배 비쌌다. 여성 수영복의 평균 수입가는 4267~6만3459원, 평균 판매가는 4만5000~22만2667원이었다. 특히 수입가가 3100원인 한 제품은 매장 판매가가 수입가의 17.5배인 5만5000원에 달했다.



 향수와 페이스 파우더도 각각 수입가의 7.98배와 6.45배에 팔리고 있었다. 가죽 허리띠는 3.81배, 개 사료 3.78배, 초콜릿·선글라스 3.52배, 여성 청바지 3.44배, 가죽 지갑 3.35배, 손목시계 3.28배, 침낭 3.19배, 헤어드라이어 3.15배, 가죽 핸드백 3.13배, 맥주 2.73배, 디지털카메라 2.07배였다. 같은 품목의 국산품들은 출고가의 1.5~6배에 팔리는 것으로 조사됐다.



 병행수입품의 경우에는 공식수입품보다 수입가는 높은 대신 판매가는 대체로 낮았다. 병행수입 가죽 핸드백은 수입가의 1.97배, 가죽 지갑은 2.29배, 손목시계는 2.2배에 팔리고 있었다. 병행수입품은 한국총판 대리점 등 독점 수입업자가 아닌 다른 수입업자들이 다른 경로로 들여와 파는 제품을 말한다.



박진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