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윤회 측근 승마협회 간부, 대회마다 온갖 힘자랑"

‘비선(秘線) 실세’ 의혹을 받고 있는 정윤회씨의 딸 정모(18) 선수를 둘러싸고 논란이 일고 있다. 한 해 10회 미만이던 정 선수의 수상 실적이 몇 년 새에 월등히 높아지면서다.



정씨 딸이 승마 3위 하자 판정시비
측근‘협회 살생부’ 만들어 투서설
"문체부 조사결과에 청와대 불만
대통령 지시로 국·과장 경질 의혹"

 정 선수가 활동하고 있는 마장마술(馬場馬術) 경기는 가로세로 규격이 정해진 마장에서 정해진 운동을 얼마나 정확하고 아름답게 하는가를 심판이 평가하는 경기다. 정 선수는 2010년의 경우 한 차례(전국 단체승마대회 마장마술경기 초·중등부 1위) 수상 경력이 전부였다. 그러나 2011년엔 9차례, 지난해엔 총 24회의 수상 실적을 거뒀다. 24회의 수상경력 중 12회가 국가대표 선발에 유리한 S클래스급 경기였다.





 승마계 일각에선 정 선수가 ‘현 정권 최측근 실세 부모를 둬 매 대회에 보이지 않는 힘이 작용한다’는 소문이 돌았다. 지난해 4월 경북 상주에서 열린 한국마사회(KRA)컵 전국승마대회 이후 그런 소문이 퍼졌다. 이 대회에서 정 선수는 다른 선수가 두 필의 말로 1, 2위를 차지하는 바람에 3위에 머물렀다. 이에 판정 시비가 일어나 경찰 조사까지 이뤄졌다. 익명을 요청한 승마계 관계자는 “정윤회씨가 박모 전 승마협회 전무와 손 잡으면서부터 박씨가 대회마다 온갖 힘자랑을 하고 다녔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박 전 승마협회 전무는 지난해 4월 판정 시비 이후 작성됐다고 하는 승마협회 관련 투서(이른바 살생부)의 작성자로 지목된 인물이다. 본지가 입수한 투서에는 승마협회 내부의 문제점이 나열된 뒤 해결 방안으로 사퇴해야할 승마협회 임원 이름이 명시돼 있었다. 이 투서는 문화체육관광부로 전달됐고 이를 기초로 지난해 6월 진모 체육정책과장이 진상조사에 나섰다. 그러나 진 과장은 ‘조사 결과 승마협회도 문제가 있지만 박 전 전무(정윤회씨 측)도 문제가 있다’는 결론을 내린 뒤 이를 상부에 보고했다. 진 과장은 지난해 9월 경질됐다. 경질 한 달 전인 지난해 8월 박근혜 대통령이 유진룡 장관에게 진 과장과 노모 국장을 거명하며 “나쁜 사람들”이라고 인사 조치를 지시했다는 의혹도 불거진 상태다.



 한 승마협회 전직 임원은 “살생부에 이름이 나온 사람들은 다 나가야 한다는 압박을 문체부로부터 받았다”며 “문체부 측은 ‘청와대 지시 때문’이라고 이유를 설명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새정치민주연합 안민석 의원은 “청와대 지시로 살생부에 오른 승마협회 인사들의 사퇴 종용 압력이 이어지고 정 선수는 국가대표가 된 것”이라며 “당시 진상조사를 맡았던 노 국장은 박근혜 정부가 추진하던 ‘스포츠비전 2018’의 담당자였는데도 이 내용을 발표한 지 나흘 만에 한직으로 발령 났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5일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에 출석한 김종 문체부 2차관은 관련 의혹은 “사실무근”이라고 답했다.



 체육인 출신인 이에리사 의원은 정 선수의 경기 실적을 보이며 “얼마나 훌륭한 선수인지 보라. 굉장히 우수한 선수”라고 강조했다. 같은 당 박대출 의원도 “지난 국제대회에선 필리핀 공주가 출전했는데 그 공주도 이긴 ‘승마공주’라는 게 실력으로 입증됐다”며 “편파·특혜 시비는 무책임한 정치공세”라고 반박했다. 



이지상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