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교조 새 위원장에 변성호 당선

3~5일 치러진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 위원장 선거에서 현 지도부 노선을 계승하는 변성호(54·위원장·사진)·박옥주(45·수석부위원장) 후보가 당선됐다. 기호 1번 변 후보는 80.35%의 투표율을 기록한 이번 선거에서 50.23%를 득표했다. 기호 2번 김은형(57)·박근병(45) 후보와 기호 3번 차재원(50)·김미형(38) 후보는 각각 23.66%, 26.11%를 득표했다.



 강경파로 분류되는 변 후보는 현재 전교조 본부 사무처장을 맡고 있다. 법외노조 저지, 교원노조법 개정, 공무원연금 개악 저지,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저지, 특목고·자율형사립고 등 특권학교 폐지, 진보 교육감과의 안정적 교섭권 확보 등을 공약으로 내세웠다. 현 김정훈 집행부 사업을 계승한다는 뜻을 분명히 밝혔다. 변 당선자는 당선 직후 “박근혜 정부의 전교조 탄압에 당당하게 맞선 우리를 선택해준 조합원들에게 고맙다”며 “참교육의 열정을 되살리고 입시교육의 폐해를 고치기 위해 전교조가 나아갈 길을 분명히 하겠다”고 밝혔다. 나머지 두 후보는 온건파로 분류됐다. 당선자 임기는 2년이다.



김기환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