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늘의 JTBC] 음악인 조정치, 왜 이름에 정치가 붙었나

JTBC 토크쇼 ‘속사정 쌀롱’에 출연한 조정치가 특이한 이름의 연유를 밝힌다. 그는 “아버지가 젊은 시절 정치에 뜻을 품고 계셨다”며 “아들인 제가 역시 정치를 하기 바라는 마음으로 이름을 지어주셨다”고 말했다. 이에 윤종신은 “지금처럼 음악을 할 줄 알았다면 ‘조음악’이나 ‘조뮤직’이 될 수도 있었겠다”고 대꾸한다. 조정치는 아랑곳 않고 “그 때 아버지와 같이 활동하던 분 중 현재 유명한 정치인이 있다”고 뽐낸다.



 장동민은 “내가 한때는 명함이 20개였다. 뭐든 맡아서 하는 걸 좋아하는 성격 때문에 가족들이 내가 정치할까 봐 걱정하기도 했다. 하지만 난 전혀 관심도 없고 하고 싶은 생각도 없다”고 큰소리친다. 그러자 나머지 MC들은 “다음에 연고지에서 출마하려고 지금 작업하냐” “정치인한테서 전화 기다리고 있냐”며 면박을 준다. 조정치의 작명으로부터 시작된 MC들의 정치 이야기는 7일 오후 9시 40분 ‘속사정 쌀롱’에서 공개된다.



이정봉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