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남극에서 국내 최대 크기 운석 발견























극지연구소가 우리나라 연구팀이 찾아낸 남극 운석 중 최대 크기인 운석(가로21cmx세로21cmx높이18cm, 무게 11kg)을 발견했다. 5일 연구소에 따르면 이번 운석은 지난 3일, 장보고과학기지 남쪽으로부터 약 300km 떨어진 엘리펀트 모레인 청빙 지역(Elephant moraine blue ice)에서 발견됐다. 지난 3월 경남 진주에 떨어진 운석과 같은 종류인 ‘오디너리 콘드라이트(Ordinary Chondrite)’로 추정되고 있다.



극지연구소는 2006년부터 올해로 8차례 남극운석 탐사를 실시하고 있으며 이번 탐사에서 총 42개의 운석을 확보했다. 이 중 3개는 태양계에서 가장 처음 만들어진 물질을 포함하고 있는 ‘카보네이셔스 콘드라이트(Carbonaceous Chondrite)’로 추정되고 있다. 이번에 확보한 운석을 포함하여 우리나라는 총 282개의 남극 운석을 보유한 국가가 되었다.







카보네이셔스 콘드라이트는 탄소화합물을 많이 포함한 콘드라이트로서 태양계 생성의 가장 초기 물질들을 포함하고 있어 태양계 기원과 진화연구에 매우 중요한 운석이다. 극지연구소는 이번에 확보된 운석을 전자현미분석과 레이저 불화방식 산소동위원소 분석을 통해 분류한 후, 국제운석학회에 등록할 예정이다. 극지연구소 이종익 박사는 “운석 연구를 통해 태양계 생명 기원을 밝히는 연구가 더욱 탄력을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남극 운석은 우주 공간을 떠돌던 암석이 지구의 중력에 이끌려 지구 표면에 떨어진 것으로, 지구 탄생 초기의 역사를 밝힐 수 있는 중요한 재료다. 남극 빙하에서는 화성과 목성 사이의 소행성대에서 46억 년 전의 지구탄생 비밀을 간직한 채 지구로 떨어지는 운석이 많이 발견되는데, 지구상에서 발견된 운석 중 80%인 4만여 개가 남극에서 발견됐다.



세종=김원배 기자 onebye@joongang.co.kr

사진·영상=극지연구소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