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북 완주군 청렴도 평가서 '최우수'

전북 완주군이 ‘2014년도 청렴도 평가’에서 최우수 기관으로 선정됐다.10점 만점에 7.89점을 받아 전국 82개 군(郡)단위 지자체 중 4위, 호남에서는 1위를 차지했다. 이번 청렴도는 국민권익위원회가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전화·설문조사 등을 통해 부패 인식, 부패 경험, 인사·예산·계약의 공정성과 비리 적발 공무원수 등을 따져 종합적으로 평가했다.



권익위 조사서 지자체 4위
20단계 상승, 호남에선 1위

 완주군은 지난해 평가에서는 전국 24위를 기록했다. 올해 무려 20단계나 상승한 비결은 단체장의 강력한 의지가 작용한 것으로 분석된다. 박성일 완주군수는 기회가 있을 때마다 금품·향응을 받다 적발되면 곧바로 퇴출하는 ‘원스트라이크 아웃제’를 강조했다. 이에 따라 민원인이 공무원의 비위 사실을 신고하는 ‘콜센터’를 설치하는 한편 다른 지자체의 비위 사례를 알려 경각심을 갖도록 하는 ‘청렴주의보 발령제’를 실시하고 있다.



 또 카드별로 차량번호를 등록해 지정된 공무용 차량만 기름을 넣을 수 있는 ‘클린 주유 법인카드’를 운영하고 있다. 공무원의 품위 손상을 감시하고 부당행위가 발견될 경우 조사를 요구할 수 있는 민간감사위원회도 가동 중이다. 이 같은 노력 덕분에 완주군의 비위 적발 건수는 지난해 2건이었지만 올해는 단 1건도 없었다.



 전남에서는 7.79점을 받은 강진군이 1위를 차지했다. 전국 순위에서는 지난해 54위에서 올해 8위로 올랐다. 강진군도 올해 재선한 강진원 군수가 부패척결 정책에 강력한 드라이브를 걸었다. 강 군수는 “청렴의 상징인 다산 정약용의 가르침이 살아 있는 고장에서 공직자의 부정부패는 용납되지 않는다”며 클린 강진을 선언했다.



 이를 위해 공직자들이 업무와 관련해 민원인으로부터 1만원만 받아도 해임 처분할 정도로 징계 수준을 강화했다. 종전에는 100만원 미만은 경징계 등으로 돼 있어 처벌 규정이 포괄적이고 관대하다는 비판을 받았다.



 이와 함께 인허가 사업이나 보조금 분야는 담당 공무원들이 직접 현장에 나가 자금의 집행 여부와 실태 등을 점검하는 예방감사에 집중했다. 직원들이 법인 카드를 휴일이나 밤 11시 이후 사용할 경우 곧바로 감사팀에 통보되는 청백e시스템도 운영 중이다.



 반면 전북 익산시·고창군과 전남 여수시·고흥군은 각각 도내 시·군 중에 청렴도 최하위를 기록하는 불명예를 안았다.



장대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