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서 만난 바우하우스 … 놀이가 일이고 일이 파티다

‘로봇 발레’를 꿈꿨던 오스카 슐레머의 무대 의상과 퍼포먼스 영상이 전시장에 재현됐다.
제1차 세계대전이 끝난 이듬해인 1919년, 건축가 발터 그로피우스는 독일 바이마르에 예술·디자인학교인 바우하우스를 세운다. 전후 새로운 시대를 맞으며 새로운 인간상에 대한 희망으로 들떠 있던 때였다. 이후 옛 동독의 데사우로 이전해 1933년 폐쇄될 때까지 바우하우스는 예술·건축·그래픽·염직 등 다양한 예술 분야를 통합해 가르쳤다. 14년의 짧은 기간 존속한 학교였지만 이 학교가 보여준 예술 철학과 교육, 이 학교에서 구현된 건축·디자인·미술은 여전히 강한 영향을 미치고 있다. 1996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선정됐으며, 연간 10만 명의 관람객이 찾는다.



내년 2월까지 국립현대미술관

 국내에서도 바우하우스의 건축·디자인에 대한 전시가 여러 차례 열린 바 있다. 내년 2월 22일까지 서울 삼청로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에서 열리는 ‘바우하우스의 무대실험-인간, 공간, 기계’는 무대에 대한 전시다. “배움 자체를 예술의 대상으로 삼았고”, “놀이가 일이 되고, 일이 파티가 되고, 파티가 놀이가 된다”는 바우하우스의 교육철학을 ‘무대’라는 키워드로 꾸민 일종의 아카이브전이다. 이 학교 교사였던 바실리 칸딘스키, 파울 클레 등이 인체를 몇 개의 선으로 추상화한 드로잉, 오스카 슐레머의 무대 의상을 재현한 작품과 관련 영상 등이 출품됐다.



 전시를 담당한 류지연 학예연구관은 “퍼포먼스나 다양한 영역의 융복합을 주제로 한 전시가 이어지는 지금, 그 원류를 살필 필요가 있다고 판단했다”고 전시 취지를 설명했다. 02-3701-9500.



권근영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