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죠앤 사망, 치웨이도 애도 표해 "천사가 너를 사랑해 줄거야"…치웨이는 누구?





 

가수 죠앤(본명 이연지)이 미국에서 교통사고를 당해 향년 26세로 사망한 가운데 중국 배우 치웨이도 애도를 표했다.



치웨이는 지난 2일 미국에서 교통사고로 사망한 죠앤의 친오빠 이승현의 부인으로 중국에서 배우로 활동하고 있다.



치웨이는 3일 자신의 웨이보에 “이제부터 천국에는 네가 가장 듣기 좋아하는 소리, 가장 아름다운 모습, 가장 따뜻한 미소가 있을 거야. 죠앤. 천사가 우릴 대신해 너를 사랑해 줄거야. 평안히 가렴”이라는 글을 더해 남편인 이승현과 뜻을 함께 했다.



치웨이와 함께 웨이보를 접한 중국 네티즌들도 죠앤의 죽음을 애도했다.



앞서 복수의 연예 관계자들에 따르면 죠앤은 미국의 추수감사절 기간이 지난주 11월 말 교통사고를 당했다. 이후 줄곧 혼수상태에 빠졌던 것으로 알려졌다. 3일 한 연예 관계자는 “죠앤이 지난 11월 26일(미국시간) 교통사고를 당해 혼수상태로 있다가 2일 숨졌다”고 밝혔다.



죠앤은 미국 로스엔젤레스에서 거주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죠앤은 지난 2001년 데뷔곡 ‘햇살 좋은 날’을 발표했으며, 2002년 SBS 시트콤 ‘오렌지’에 출연한 바 있다. 또 죠앤은 지난 2012년 케이블채널 Mnet ‘슈퍼스타K4’ 출연했지만 3차 예선에서 탈락했다.



한편 고인의 오빠는 그룹 테이크 멤버 이승현으로, 과거 미니홈피에는 유독 가족사진과 동생 조앤의 사진이 많이 게재돼 있을만큼 돈독한 남매사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죠앤’ [사진 슈퍼스타K4 방송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