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강철서신' 김영환 내일 참고인 소환조사

1980년대 주사파의 핵심으로 활동한 김영환 북한민주화네트워크 연구위원이 검찰에 출석해 조사받는다.



서울중앙지검 공안1부(부장 이현철)는 4일 통합진보당 김미희·이상규 의원으로부터 고소된 김씨를 피고소인 및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한다고 밝혔다. 김씨는 지난 10월 21일 헌법재판소에서 열린 통진당 정당해산심판 사건 공개변론에 법무부 측 증인으로 출석해 두 의원이 1990년대 지방선거 등에 쓴 선거자금에 북한 자금이 일부 유입됐다고 주장했다. 검찰은 고소장을 낸 김 의원과 이 의원에게도 고소인 조사를 위해 검찰에 나와줄 것을 요청했으나 응하지 않고 있다.



김씨는 공개변론에서 “당시 나는 민족민주혁명당(민혁당) 중앙위원장으로서 하부조직에 돈을 주면서 1995년 지방선거 등에 나온 후보 지원을 지시했고 후보자들에게 500만원씩 자금이 지원됐다”며 “성남에서 김미희 후보가, 구로지역에서 이상규 후보가 각각 출마했다”고 밝혔다. 이어 “지원금에는 (내가) 북한 밀입북 당시 받은 40만달러와 민혁당이 사업을 해서 번 돈이 섞여 있었다”고 덧붙였다. 이 의원 등은 이튿날 “김씨가 헌재 공개변론에서 허위 사실을 증언해 회복하기 어려운 피해를 입었다”며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



김씨는 북한 김일성 주석의 주체사상을 정리한 책인 ‘강철서신’의 저자로 주사파의 대부로 불렸다. 북한의 지시를 받아 남한 혁명을 위한 지하조직인 민혁당을 조직해 활동했으나 1991년 밀입북해 김일성을 만나고는 전향했다.



박민제 기자 letme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