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젤라박·김인석, 방송에서 껴안고 '딥키스'…보는 사람이 민망

‘안젤라박 김인석’ [사진 tvN 택시 캡처]




방송인 안젤라박(28)과 개그맨 김인석(34)이 방송에서 진한 키스를 선보여 화제다.



지난 2일 방송된 tvN ‘현장토크쇼-택시’(이하 ‘택시’)에는 안젤라박·김인석 부부가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안젤라박 김인석의 웨딩 파티에 참여한 브라이언은 “뽀뽀는 너무 흔하고 진짜 로맨틱한 키스를 한 번 봤으면 좋겠다”고 요구했다. 이에 김인석은 아내 안젤라박을 껴안은 채 진한 키스를 선보여 MC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한편 이날 김인석-안젤라박 부부는 속도위반설을 부인했다. MC 오만석은 “교제 5개월 만에 초고속 결혼을 한 게 속도위반 때문이냐”고 질문을 했다. 이에 김인석은 “전혀 아니다”고 속도위반설을 반박했다.



김인석은 “그래서 우리도 청첩장에 ‘우리 속도위반이 아니다’는 문구를 넣었다. 난 괜찮은데 안젤라박이 그런 소문을 창피해하더라”고 말했다. 김인석의 말을 듣던 안젤라박은 “신혼여행도 가까운 데로 가니까 사람들이 임신해서 멀리 안 가는 줄 알더라”고 억울한 심경을 토로하기도 했다.



한편 김인석과 안젤라박은 교제 5개월 만에 지난달 28일 결혼식을 올렸다.



온라인 중앙일보

‘안젤라박 김인석’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