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순창 고려 시대 무덤 발굴, 머리카락 다발·고대 인도 문자 드러나…무덤의 주인은?

 



순창에서 고려 시대 무덤이 발굴돼 화제다.



지난 2일 국립나주문화재연구소는 “전라북도 순창지역에서 머리카락 다발을 담아 묻은 고려 시대 무덤이 발견됐다”고 밝혔다.



농소고분은 지금까지 삼국시대 고분으로 알려졌으나 발굴 조사 결과 고려 시대 덧널무덤(토광목곽묘, 무덤 속에 관을 넣어두는 묘실을 나무로 만든 무덤)으로 밝혀졌다.



이 무덤은 묘광을 3단으로 파서 마련한 다음 시신을 넣은 관과 그것을 감싼 또 다른 목관인 덧널을 안치하고 봉토를 쌓아올렸고, 뒤쪽으로는 이를 보호하기 위한 담장을 병풍처럼 둘러친 구조로 드러났다. 상부는 깎여서 편평한 상태인 봉토는 바닥이 길이 580cm, 너비 404cm인 장방형으로 조성됐다.



병풍석 내에는 너비 약 200cm의 토광(널빤지를 깔지 않고 흙바닥 그대로 둔 광)이 3단으로 단을 두고 파여 있으며, 전체 깊이는 약 300cm에 이른다.



묘광 아래쪽에서는 길이 210㎝, 너비 85㎝인 나무널(목관)과 이를 보호하기 위한 또 다른 나무덧널(목곽)이 발견됐다. 나무 널 안에서는 두개골 일부가 발견됐고, 바깥에는 칠을 하고 원형 테두리를 그린 다음 그 안에 금가루로 쓴 범자(고대 인도 브라흐미 문자)가 적혀 있다.



토광의 세 벽면을 파내어 만든 벽감(장식을 목적으로 두꺼운 벽면을 파서 움푹한 공간)속에서는 청동합, 청동반, 청동수저 등의 유물이 출토됐다. 특히 동쪽 벽감에서 발견된 청동반에는 머리카락을 뭉친 다발이 가지런히 담겨 있었다.



연구소는 발굴된 순창 고려시대 무덤이 고려 시대 최고위 계층의 것으로 추정하고 있으나 정확히 누구의 무덤인지 분석을 진행할 예정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순창 고려 시대 무덤 발굴’ [사진 국립나주문화재연구소]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