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죠앤 사망에 애도… 나인뮤지스, 현아 "(죠앤은) 가수의 꿈 갖게 해"



'조앤 사망'



가수 죠앤(26·이연지)이 미국에서 교통사고로 사망한 것으로 알려져 안타까움을 사고 있다.



죠앤은 지난달 26일(미국시간) 교통사고를 당해 혼수상태에 빠졌다 지난 2일 숨을 거뒀다고 3일 한 매체가 전했다. 고인은 그동안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엔젤레스 세리토스 카운티에 거주해 왔다.



죠앤은 한국에서 지난 2001년 작곡가 김형석에게 발탁돼 ‘햇살 좋은 날’이란 노래로 데뷔한 바 있다. 당시 13세였던 죠앤은 순수하고 깜찍한 이미지로 많은 사랑을 받았다.



죠앤의 사망 소식에 국내 연예계도 침통한 분위기다. 특히 고인과 친분이 있는 아이돌 등의 애도가 이어지고 있다.



나인뮤지스 현아는 자신의 트위터에 가수 죠앤이 부른 크리스티나 아길레라의 ‘아이 턴 투 유(I turn to you)’ 영상을 링크하며 애도를 표했다.



현아는 “몇 년 전 작곡가 김형석 선생님이 보여준 이 영상으로 다시 한 번 가수의 꿈을 굳게 다졌던 기억이 납니다”고 전했다.



또한 그룹 쥬얼리의 하주연도 트위터에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어릴 때부터 노래 좋아했었는데. 참 마음이 아프네요”라며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고인의 장례식은 미국 현지에서 조용하게 치러질 예정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죠앤 사망’ [사진 슈스케 방송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