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죠앤, 26세 어린 나이에 美서 교통사고로 숨져…연예계 애도 물결

 

가수 죠앤(26·본명 이연지)가 미국서 교통사고로 숨졌다.



죠앤이 미국 추수감사절 전날인 지난달 26일(현지시각) 교통사고를 당해 일주일 여간 혼수상태에 빠져있다 지난 2일 26세의 나이로 숨을 거뒀다. 죠앤은 최근까지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엔젤레스 세리토스 카운티에 거주했으며 평범한 회사원으로 지내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죠앤은 2001년 14세의 어린 나이에 가수로 데뷔해 ‘제 2의 보아’로 불리며 많은 사랑을 받았다. 히트곡으로는 ‘햇살 좋은 날’이 있지만 이후 큰 히트를 치지 못했다. 죠앤은 지난 2012년 방송된 엠넷 오디션 프로그램 ‘슈퍼스타K4’에 출연해 오랜만에 근황을 전하기도 했다.



죠앤의 죽음에 가요계 동료들이 SNS를 통해 연이어 애도를 표하고 있다. 쥬얼리 전 멤버 하주연은 3일 오후 자신의 트위터에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어릴 때부터 노래 좋아했었는데 참 마음이 아프네요”라는 글을 남겼다.



나인뮤지스의 현아는 자신의 트위터에 죠앤이 부른 ‘아이 턴 투 유(I turn to you)’ 영상을 링크하고 “몇 년 전 형석 쌤이 보여준 이 영상으로 다시 한번 가수의 꿈을 굳게 다졌던 기억이 납니다. 가끔 죠앤 씨의 소식을 들을 때 마다 얼른 그녀의 음악이 나오길 기대했는데 마음이 안좋습니다”고 적었다.



스테파니는 이날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같이 학교 다녔던 친구가 먼저 세상을 떠났습니다. 항상 밝았던 죠앤. 삼가고인의 명복을 빌어 주세요”라고, 김형준은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고 전하며 죠앤의 넋을 위로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죠앤’ [사진 ‘슈퍼스타K4’ 방송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