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데치면 좋은 채소’ 살짝 익히면 체내 흡수율 더 높아



 

데치면 좋은 채소가 눈길을 끌고 있다.



데치면 좋은 채소에는 당근, 우엉, 시금치, 토마토, 브로콜리, 표고버섯, 양파, 배추, 호박, 양배추, 죽순 등이 있다.



이 채소들에는 우리 몸에 필요한 다양한 비타민과 무기질, 식이섬유, 칼슘, 칼륨 등이 풍부한데 이를 데쳐 먹으면 조리 과정에서 나쁜 이물질이 제거되고 다른 재료와 배합되면서 좋은 영양소를 얻을 수 있다.



데쳐서 먹으면 더 많은 양의 채소를 먹을 수 있다. 또 질소비료를 사용하여 생긴 질산염은 데쳤을 때 50% 이상 감소한다. 이 채소들은 데쳤을 때 숙성과정이나 조리과정, 다른 재료와의 배합과정에서으로 생으로 먹었을때에는 얻지 못하는 영양소를 우리 몸에 공급한다.



예를 들어 당근의 영양소 중 하나인 베타카로틴은 생으로 먹을 때 체내에 10%밖에 흡수되지 않지만 익혀 먹으면 체내 흡수율이 60% 이상으로 높아진다. 브로콜리는 암을 예방하는 카로티노이드라는 성분을 함유하고 있는데 데치는 정에서 이 성분이 농축되면서 체내 흡수율이 더 높아진다.



반면 생으로 먹어야 좋은 채소에는 피망, 오이, 양상추, 마늘, 마, 토마토, 무 등이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데치면 좋은 채소’ [사진 중앙포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