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죠앤, 미국서 교통사고 사망…'제2의 보아'로 불리다가 헉





가수 죠앤(본명 이연지·26)이 미국에서 교통사고로 사망했다.



죠앤은 추수감사절 전날인 11월 26일 교통사고를 당해 혼수상태에 빠졌다가 지난 2일 숨을 거뒀다.



죠앤은 13세이던 지난 2001년 작곡가 김형석에게 발탁돼 ‘햇살 좋은 날’이라는 곡으로 가수로 데뷔해 ‘제2의 보아‘라는 애칭을 얻었다. 2002년에는 SBS 시트콤 ‘오렌지’에 출연하면서 연기자로도 활동했다.



그러나 이후 집안사정으로 가수 활동을 포기하고 미국으로 돌아가 최근까지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세리토스 카운티에 거주한 것으로 알려졌다.



죠앤은 지난 2012년 Mnet ‘슈퍼스타K 4’에 출연하며 재기를 꿈꿨지만 아쉽게 탈락해 다시 미국으로 돌아가게 됐다. 특히 당시 죠앤은 가수 출신의 신분으로 오디션 프로그램 출연이 꺼려질 법 했지만 음악에 대한 간절함을 드러내 심사위원과 시청자들을 뭉클하게 했었다.



한편 죠앤의 오빠는 그룹 테이크의 멤버 이승현으로, 지난 9월 중국의 여배우 치웨이와 결혼해 현재 중국에서 생활하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죠앤’ [사진 슈스케 방송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