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희상 "국정농단 사건 국회에서 다뤄야"

새정치민주연합은 3일 이른바 '비선실세 국정농단 의혹'에 대한 국회 국정조사와 상설특검을 거듭 요구했다.



문희상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비대위원회의에서 "비선실세의 국정농단 사건에 대한 박근혜 대통령의 상황 인식이 아주 심각한 지경으로 우려를 표한다"며 "청와대가 스스로 작성한 문건을 순전히 루머라 하고, 유출된 문건을 언론이 보도한 건 문제란 인식은 대통령의 심각한 불통 리더십의 증명이나 다름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청와대가 이번 사건을 유야무야 넘기면 최대 위기가 올 것이 너무나 자명하다"며 "대통령이 검찰에 수사 지침을 내렸는데 그 결과를 누가 믿을 수 있겠나. 결국 이 사건은 국회에서 다뤄야 한다. 상설특검 1호 또는 국정조사가 정답"이라고 강조했다. "비선실세의 국정농단과 문건 유출사건은 어느 것 하나 결코 간과해선 안 되는 국기문란이자 중대범죄"라고도 했다.



우윤근 원내대표는 "정윤회 게이트가 점입가경이다. 문건의 내용이 실체적 진실임을 뒷받침할 증언과 증거가 속출한다"며 "대통령 친인척과 청와대 수석비서관급 이상을 대상으로 하는 특별감찰관제를 본격 가동해야 한다. 이미 특감추천위가 세 명의 변호사를 추천했는데도 아직까지 임명이 안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국회 운영위 소집을 새누리당에 요구한 바 있다. 오늘 중으로라도 소집에 응해줄 것을 다시 한 번 강력히 요구한다"면서 "정상적인 국정운영을 위해서라도 김기춘 비서실장을 비롯한 관련자들의 국회 출석과 해명이 있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정세균 의원은 "이번 사건은 박 대통령의 제왕적 인사명령에 대해 소위 문고리 권력이란 참모들이 시스템을 무시하고 오직 명령 이행만을 추종한 결과"라며 "박근혜 정권은 대충 덮고 넘어갈 궁리만 하지 말고 무너진 인사시스템을 어떻게 복원할지 국민 앞에 소상히 밝혀야 한다"고 지적했다.



박지원 의원은 "쥐구멍은 뚫렸다. 대통령 말대로 국기문란 사건에서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일벌백계를 한다면 어떻게 검찰이 권력의 최고 핵심인 청와대 비서실장과 문고리 권력을 수사할 수 있겠느냐"며 "이 분들이 먼저 책임지고 물러나야 검찰이 제대로 수사를 할 수 있고, 그 수사 결과를 국민이 믿을 수 있다"고 말했다.



문재인 의원은 "박 대통령은 문건 내용이 루머라고 단정했지만, 그것이 사실이라 해도 정말 큰 문제"라며 "민정수석을 두 번 경험한 것에 의하면 비서관실이 사실에 근거하지 않고 찌라시를 모아 사실인양 보고한다는 건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이윤석 기자 american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