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기성용 시즌2호골 달성 힘입어 스완지 시티 QPR에 통쾌한 2-0 승리

‘기성용’ [사진 스완지 시티 홈페이지 캡처]
 

축구선수 기성용(25·스완지시티)이 시즌 2호골을 달성했다.



기성용은 3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웨일즈의 리버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QPR과의 2014-2015 EPL 14라운드 홈 경기에서 첫 골을 터뜨렸다.



이날 기성용은 후반 33분 0-0 상황에서 윌프레드 보니의 패스를 받아 상대 수비수를 제치고 왼발 슛을 성공해 골망을 흔들었다. 이는 지난 8월 EPL 1라운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전 이후 오랜만에 세운 시즌 2호골이다.



기성용은 이날 골을 넣은 후 개막전에서 보였던 하트 세레모니를 펼쳤다. 기성용의 득점에 이어 상승세를 탄 스완지 시티는 5분 뒤 웨인 라우틀리지의 추가골을 득점했고 경기는 스완지시티의 2-0 완승으로 끝났다.



이날 경기승리로 스완지는 6승 4무 4패 승점 22점으로 리그 6위를 기록했고, 원정 7연패를 한 QPR은 3승 2무 9패 승점 11로 리그 19위로 강등권 탈출에 실패했다.



경기 이후 영국 BBC는 "기성용이 선방쇼를 펼치던 로버트 그린 QPR 골키퍼를 무너뜨렸다"고 호평했다. 이어 "QPR이 그린 골키퍼의 선방해 무실점으로 맞섰다. 그러나 기성용이 마침내 득점했다"고 덧붙였다.



또 스카이스포츠도 "그린 골키퍼가 이번 시즌 최고로 보였으나 기성용의 슈팅 한방에 무너졌다"고 극찬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기성용’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