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순창 고려 시대 무덤 발굴…주인은 고려 시대 최고위 계층?





 

순창에서 머리카락 다발을 청동발에 담아 묻은 고려 시대의 무덤이 발견됐다.



문화재청 국립나주문화재연구소(소장 이상준)는 전북 순창군 적성면 운림리 산12-2번지 농소고분을 순창군 요청으로 발굴 조사한 결과 고려 시대 덧널무덤임을 확인했다고 2일 밝혔다.



이 봉토는 길이 580cm, 너비 404cm의 장방형으로 조성됐으나 현재는 모두 깎여 편평하게 되어 있다. 또 봉토 가장자리에 두른 보호석인 병풍석(護石)만 남아 있다.



병풍석 내에는 너비 200㎝, 깊이 300㎝의 토광(널빤지를 깔지 않고 흙바닥 그대로 둔 광)이 3단으로 단을 두고 파여 있다. 이 토광의 맨 아랫단에는 길이 210㎝, 너비 85㎝의 나무 널(목관)과 나무 널을 보호하기 위한 나무덧널(목곽)이 이중으로 되어 있다.



나무 널 안에서는 두개골 일부가 수습됐다. 나무 널의 바깥에는 칠을 하고 원형의 테두리를 그린 다음 그 안에 금가루로 범자(梵字, 고대 인도의 산스크리스트어를 적는 데 쓰였던 브라흐미 문자)를 써넣은 것으로 드러났다.



출토 유물과 무덤의 형태 등 여러 정황으로 보아 순창 고려 시대 무덤 발굴 무덤의 주인공은 고려 시대 최고위 계층이었을 것으로 추정되나 아직 누구의 무덤인지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순창 고려 시대 무덤 발굴’ [사진 SBS 방송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