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순창 고려 시대 무덤 발굴…삼국시대 고분이 아니었다





 

삼국시대 고분으로 알려졌던 전북 순창의 한 무덤이 조사 결과 고려시대 덧널무덤으로 밝혀졌다.



2일 국립나주문화재연구소는 전라북도 순창군 적성면 운림리 산12-2번지에 있는 농소고분을 조사한 결과를 발표했다.



이는 고려시대 토광목곽묘로 확인됐다. 토광목곽묘란 무덤 속에 관을 넣어두는 묘실을 나무로 만든 무덤을 말한다.



무덤의 봉토는 길이 580cm, 너비 404cm의 장방형으로 조성됐으나, 현재 봉토는 모두 깎아서 편평한 상태. 봉토의 가장자리에 두른 보호석인 병풍석(護石) 만이 남아 있다.



병풍석 내에는 너비 약 200㎝의 토광(널빤지를 깔지 않고 흙바닥 그대로 둔 광)이 3단으로 단을 두고 파여 있으며, 전체 깊이는 300㎝에 달한다.



이 토광의 맨 아랫단에 길이 210㎝, 너비 85㎝의 나무 널(목관)과 나무 널을 보호하기 위한 나무덧널(목곽)이 이중의 관곽(棺槨, 시체를 넣는 속 널과 겉 널을 아울러 이르는 말) 형태로 확인됐다.



나무 널 안에서 두개골 일부가 수습됐으며, 나무 널의 바깥에는 칠을 하고 원형의 테두리를 그린 다음 그 안에 금가루로 쓰인 범자(梵字, 고대 인도의 산스크리스트어를 적는 데 쓰였던 브라흐미 문자)도 발견됐다.



농소고분에서 발견된 유물은 청동합(靑銅盒), 청동반(靑銅盤), 청동수저 등이며, 토광의 세 벽면을 파내어 만든 벽감(壁龕, 장식을 목적으로 벽면을 파 만든 움푹한 공간)속에서 출토됐다. 특히 동쪽 벽감에서 출토된 청동반에는 머리카락을 뭉친 다발이 담겨 있었다.



출토 유물과 무덤의 형태 등 여러 정황으로 보아 무덤의 주인공은 고려 시대 최고위 계층이었을 것으로 추정된다. 연구소는 앞으로 인골 등 출토 유물에 관한 분석을 통해 주인을 밝혀낼 예정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순창 고려 시대 무덤 발굴’ [사진 국립나주문화재연구소]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