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기성용 골' 골대 맞고 안쪽으로 슝~ 스완지시티, 윤석영의 QPR에 완승

‘기성용’ [사진 스완지 시티 홈페이지 캡처]




기성용(25·스완지시티)이 윤석영(24·퀸즈파크레인저스)과의 프리미어리그 코리안 더비에서 득점포를 터뜨리며 우세승을 거뒀다.



기성용은 3일 오전 4시45분(한국시간) 영국 웨일스 스완지의 리버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퀸즈파크레인저스(이하 QPR)와의 2014-15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14라운드에서 후반 33분 선제 결승골을 터뜨려 스완지시티의 2-0 승리에 기여했다.



지난 8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의 정규리그 개막전에서 골맛을 봤던 기성용은 약 3개월 반 만에 2호 골을 터뜨렸다.



지난해 12월 기성용(당시 선덜랜드)과 김보경(카디프시티)의 맞대결 이후 1년 만에 다시 성사된 EPL 코리안 더비에서 기성용과 윤석영 모두 선발 출장해 풀타임을 소화하며 흥미로운 대결을 펼쳤다.



기성용은 수비형 미드필더, 윤석영은 왼쪽 풀백에 각각 맡았다. 기성용은 올 시즌 리그에서 전 경기에서 선발 출장하고 있다.



기성용은 후반 33분 보니의 패스를 받아 페널티 에어리어 안 왼쪽에서 볼을 두 차례 툭툭 치고 나간 뒤 왼발 슈팅을 때려 선제골을 넣었다.



기성용은 시즌 개막 이후 전 경기(14경기) 출장 중이며, 윤석영도 최근 7경기 연속 선발로 주전 자리를 굳혀가고 있다.



전반을 0-0으로 마친 가운데, 스완지시티는 보니를 앞세워 총공세를 퍼부었다. 결국 후반 중반 스완지시티의 선제골이 터졌다. 득점의 주인공은 기성용이었다. 후반 33분, 기성용이 페널티 박스 왼쪽 대각선 지점에서 왼발로 때린 슈팅이 오른쪽 골대를 맞은 뒤 골문 안으로 들어갔다. 다소 각이 없는 상황이었으나 기성용의 슈팅이 날카로웠다.

상승세를 탄 스완지시티는 후반 37분 추가골을 넣었다.



기성용의 결승골로 승리를 챙긴 스완지시티는 6승4무4패(승점 22점)로 순위를 세 계단 끌어올려 6위에 자리잡았다. 올 시즌 9번째 패배(3승2무)를 추가한 QPR은 강등권인 19위에 그쳤다.



온라인 중앙일보

‘기성용’ [사진 스완지 시티 홈페이지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