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술자리 전에 달걀·우유 먹었더니 '숙취 막는 음식' 대박

숙취 막는 음식 [사진 중앙일보 DB]




  연말 잦은 술자리 모임으로 숙취에 시달리는 직장인들에게 필요한 숙취 막는 음식이 소개됐다.



최근 미국의 인터넷 신문 허핑턴포스트는 숙취를 막는 5가지 음식을 꼽았다. 이 음식들을 술 마시기 전에 먹으면 다음날 숙취를 덜 수 있게 해준다.



숙취를 막는 5가지 음식 중 첫번째 음식은 달걀이다. 달걀에는 알코올의 독소를 없애주는 아미노산인 시스테인이 함유돼 있어, 술자리에 가기 전에 한 두개 먹고 가면 숙취를 덜 수 있다.



아몬드 또한 오래전부터 많이 사용한 숙취제 중 하나다. 취하기 전 아몬드 버터와 꿀 등으로 만든 샌드위치를 먹으면 속도 든든히 할 수 있다. 여기에 우유를 같이 먹으면 알코올 흡수를 늦춰주기 때문에 더욱 효과적이다.



이밖에 아스파라거스나 피클 역시 숙취를 덜어주는 음식에 속한다. 아스파라거스에 있는 아미노산은 아코올의 대사를 돕고 간세포를 보호해 주기 때문에 숙취를 막는 음식으로 탁월하다.



온라인 중앙일보

숙취 막는 음식 [사진 중앙일보 DB]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