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중앙시평] 무조건 박근혜 공격하는 냉소세력

김 진
논설위원·정치전문기자
한국 사회에는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냉소(冷笑)세력’이 있다. 규모는 크지 않아도 집착은 강하다. 이들은 박 대통령이 성공한 대통령이 되는 데에는 별 관심이 없다. 이들의 심리적 배경은 여러 종류다. 박 대통령이 성공하면 다음 대선의 상황이 어렵다는 판단, 박정희 유신독재에 대한 진한 반감(反感), 당선을 도왔는데 대가를 받지 못했다는 배신감, 지식인이라면 영원히 권력을 공격해야 한다는 강박관념, 자기 처지에 대한 분풀이, 이도 저도 아니라 그저 세상과 권력에 대한 시기(猜忌)···.

  냉소세력은 냉혹하다. 대통령의 장점은 화투 패처럼 감추고 단점은 양파껍질처럼 벗긴다. “대통령제에서 대통령은 무한책임”이라며 끊임없이 대통령을 공격한다. 대통령이나 청와대의 작은 잘못에는 눈을 부라리면서 야당이나 반대세력의 탈선엔 관대하다. 그들은 점잖게 “대통령은 강하고 야당은 약하다”고 말한다. 이 나라의 냉소세력에게 대통령을 공격하는 건 강아지를 발로 차는 것처럼 쉬운 일이 되어 버렸다.

  대통령에 대한 냉소세력의 싸늘한 정서는 세월호 사건에서 생생하게 드러났다. 단지 세월호 유족이라는 이름만으로 청와대 앞에서 여성 대통령을 향해 쌍욕을 해도 냉소세력은 아무런 브레이크를 걸지 않는다. 아니 오히려 “오죽하면 그러겠는가”라고 두둔한다. 일본 기자가 대통령에 대해 찌라시 같은 기사를 써대도 이들은 “당해도 싸다”는 표정이다. 대통령이 평소에 대국민 소통에 부실하고, ‘왕실장’이라는 이가 말을 잘못했으니 당할 것을 당한다는 분위기다. 더 나아가서는 애초 정윤회라는 비선실세가 있으니 그런 소문까지 나는 것 아니냐고 주장한다.

  정윤회 문건 파동에서도 냉소세력은 비슷하다. 이 문건이 얼마나 부실한지에는 별반 관심 없다. ‘십상시(十常侍)’가 강남 음식점에 정기적으로 모여 국정을 농단했다니 이보다 좋은 보고서는 없다. 정윤회와 3인 측근 비서관 이름이 줄줄이 등장하니 안성맞춤이다. 식당 종업원들이 “그들을 모른다”고 하자 “다른 음식점일 것”이라고 믿는다. 정윤회가 김기춘 비서실장 제거 음모를 꾸몄다는 내용에 이르면 “그것 봐라. 역시 그렇지 않으냐”고 박수를 친다.

  거론된 청와대 핵심비서관들이 관련 사건을 고소했다는 건 의미심장하다. 회동 사실이 있는데도 “문건은 100% 허위”라고 고소했다가 수사 결과 사실로 드러나면 정권이 위태롭기 때문이다. 그런 위험을 감수하고 고소하는 건 문건은 거짓이라는 확신이 있기 때문이다. 요즘 세상엔 숨을 데가 없다. 통화기록, 휴대전화 위치추적, CCTV, 식당 종업원 목격담, 여러 관련자 증언이 이 세상 모든 이를 감싸고 있다. 이 그물을 빠져나갈 수 있는 물고기는 없다. 검찰이 수사하면 모든 게 밝혀질 것이다.

  이치가 이러해도 냉소세력은 믿지 않는다. 문건에 대해 대통령이 이미 루머라고 표현했는데 검찰이 어떻게 하느냐는 것이다. 그 전에 벌써 ‘검찰을 믿을 수 있느냐’는 말이 나왔다. 국정원 댓글 사건 때 이 나라 국민은 검찰이 지나치게 엄정하게 파헤쳐 일부 혐의가 오히려 법원에서 뒤집어지는 걸 봤다. 그런데도 냉소세력은 검찰을 믿을 수 없단다. 어떤 이들은 “정윤회와 비서관들이 대포폰을 쓰면 검찰이 밝혀낼 수 없는 것 아니냐”고도 한다. 청와대 비서관들을 범죄집단으로 상정(想定)하는 것이다. 이쯤 되면 이들에게 대통령은 ‘우리들의 지도자’가 아니라 ‘적대적 존재’다.

  이 사회에는 냉소세력 말고 비판세력도 있다. 그들은 시시비비로 대통령을 대한다. 잘하면 칭찬하고 못하면 나무란다. 대통령이 수첩과 불통으로 인사 참사의 늪에서 헤맬 때 그들은 가혹하게 공격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에게 스타일과 인사 시스템을 바꾸라고 주문했다. 세월호 참사는 끔찍한 것이었다. 하지만 비판세력은 대통령을 끔찍하게 몰아붙이진 않았다. 대통령의 책임이 크지만 본질적으론 청해진·유병언·관료·해경·정치권의 공동책임이라고 지적했다. 비서실장이 설명을 잘못했지만 그렇다고 이들에게 ‘대통령의 7시간’이 특별한 잘못은 아니었다.

  비판세력은 대통령에게 애증을 갖고 있다. 잘하면 기쁘고 못하면 슬프다. 공격을 해도 대통령의 성공을 위한 공격이다. 대통령이 예뻐서가 아니라 대통령이 성공해야 나라에 탈이 없기 때문이다.

  박근혜는 국민이 뽑은 대한민국의 대통령이다. 50% 안팎에서 버티는 지지율이 보여주듯 그는 잘하기도 하고 못하기도 한다. 그런 대통령에게 당신은 어떤 국민인가. 냉소인가 비판인가. 찌라시 같은 문건을 무조건 사실이라고 믿는가, 아니면 검찰을 믿고 기다릴 것인가. 비판은 역사를 밀고 냉소는 발목을 잡는다.

김진 논설위원·정치전문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