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수지에게 "재수없는 인간" 악플러…"남편이 수지 너무 좋아해…"


'수지 악플러'

걸그룹 미쓰에이의 수지에게 악성댓글을 남긴 30대 여성 A씨가 "남편에 대한 질투심 때문에 악성 댓글을 달았다"고 해 화제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모욕과 정보통신망이용촉진및정보보호등에관한법률 위반 등 혐의로 30대 회사원 A씨(여)를 불구속 입건해 지난달 26일 기소 의견으로 송치했다고 2일 밝혔다.

A씨는 지난 11월 트위터를 통해 미쓰에이의 수지에게 “재수없는 인간아, 교통사고 나서 죽어버려라”, “연예계에서 추방돼라” 등의 악성 댓글을 남겼고, 수지는 직접 “제가 죽었으면 좋겠군요”라고 씁쓸하게 답글을 남긴 바 있다.

이에 JYP엔터테인먼트는 경찰에 고소장을 접수하고 악플러에 대한 강경대응 방침을 밝힌바 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범행 동기에 대해 “남편이 수지를 아주 좋아해 질투심 때문에 글을 적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JYP엔터테인먼트 측 관계자는 “현재까지 회사 방침은 아무것도 달라진 것이 없다. 선처 등은 고려하지 않고 있다”라고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수지 악플러'
사진 일간스포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