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박현정 서울시향 대표 성희롱 논란, 사무국 직원 "폭언에 신체 접촉 시도"



 
박현정(52·여) 서울시립교향악단(서울시향) 대표이사가 성희롱을 비롯한 인권 유린, 인사 전횡 등을 일삼았다고 서울시향 사무국의 일부 직원들이 주장해 파문이 일고 있다.

서울시향 사무국 직원 17명은 2일 ‘서울시립교향악단 박현정 대표이사 퇴진을 위한 호소문’을 일부 언론에 배포했다. “박 대표 취임 이후 직원들의 인권이 처참하게 유린 당해왔다”는 주장을 담고 있다.

이들은 박 대표가 지난해 2월 취임 이후 직원에게 일상적인 폭언과 욕설, 성희롱을 자행하며 인권을 유린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공개 채용 절차를 거치지 않고 지인의 자녀나 제자를 채용했고 무분별하게 인사 규정을 개정하는 등 인사 전횡을 일삼았다고 폭로했다.

성희롱에 대한 이야기도 나왔다. 박 대표가 외부 협력기관과의 공식 식사 자리에서 술을 마신 뒤 남자 직원의 넥타이를 잡아 자기 쪽으로 끌어당긴 후 손으로 남성의 주요 부위를 만지려했다고 말했다. 내부 회의에서는 여직원 3명에게 “A씨는 (술집) 마담을 하면 잘할 것 같다. B 씨와 C 씨는 옆에서 아가씨하고”라고 언어 폭력을 했다고 주장했다.

또 박 대표가 직원들에게 “사손(회사에 손해가) 발생하면 월급에서 까겠다. 니들 월급으로 못 갚으니 장기라도 팔아야지”, “미니스커트 입고 네 다리로라도 나가서 음반을 팔면 좋겠다” 등의 폭언을 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박 대표 취임 이후 현재까지 사무국 27명 가운데 절반에 가까운 13명이 괴롭힘을 견디지 못하고 퇴사했으며, 일부 직원은 정신과 치료를 받고 있다고 목청을 높였다.

박 대표의 임기는 2016년 1월까지다. 이와 관련 서울시는 “사실관계를 조사하고 확인되는 사항에 대해 관련 처분을 내릴 것”이라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현재 박 대표는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서울시향 홈페이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