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기아에서 나온 FA 송은범 4년 34억원…'인생은 아름다워'



'FA 송은범 34억'

FA(프리에이전트) 송은범(30)이 야신의 품에 안겼다.

한화는 2일 FA 투수 송은범과 4년간 총액 34억원(계약금 12억원+연봉 4억5000만원+옵션 4억원)에 계약을 체결했다.

동산고를 졸업한 후 2003년 1차 지명으로 SK와이번스에 입단한 송은범은 12시즌 동안 353경기 출장해 68승56패 18세이브 24홀드·평균자책점 4.25을 기록했다. 특히 2009년에는 선발로 나선 29경기에서 12승3패·평균자책점 2.93을 기록하는 등 뛰어난 투구를 보여주기도 했다.

한화가 송은범 영입에 적극적으로 나섰던 가장 큰 이유는 김성근 감독때문이다. 김 감독은 구단에 마운드 보강을 위해 송은범을 잡아줄 것을 요청했고, 한화는 김 감독의

청에 따라 긴밀하게 움직였다. 금액에서 이견이 있었지만, 결국 양측이 합의에 성공하면서 김성근 감독과 송은범은 3년 만에 재회하게 됐다. 송은범은 SK 시절 김성근 감독 밑에서 야구를 하며 선발과 불펜을 오가는 전천후의 역할을 한 바 있다.

송은범은 "먼저 한화 이글스 구단에서 뽑아준 것에 대해 진심으로 감사하게 생각한다"면서 "김성근 감독님과 만나 설레이고 기대도 된다. 말보다는 실력으로 보여주겠다"고 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중앙포토]
'FA 송은범 34억'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