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위안부 소녀상 철거하라는 일본에 외교부 대변인 "해결책부터 내놔라"

일본이 주한 일본대사관 앞의 위안부 평화비(소녀상)와 미국의 위안부 기림비를 철거하라고 요구한 데 대해 정부는 “(일본은)철거를 주장하기에 앞서 우리 국민과 국제사회가 납득할 수 있는 구체적인 해결방안을 제시해야 한다”고 밝혔다.



노광일 외교부 대변인은 2일 정례브리핑에서 최근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해결을 위한 한·일 국장급 협의에서 일본이 이같은 요구를 했느냐는 질문에 “협의의 구체적인 내용은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며 이같이 답했다.



이어 노 대변인은 “일본 내 일각에서 (철거를)주장하는 소녀상과 기림비는 민간에서 자발적으로 설치한 것”이라며 “위안부 피해자 문제는 전시 여성인권 문제라는 보편적 인권 문제이며 또한 반인륜적 행위”라고 말했다. 또 “미국을 비롯한 국제사회가 이 문제에 대해서 공통된 인식을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유지혜 기자 wisepe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