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수지 악플러 검찰 송치…30대 여자 "질투나서 그랬다"





 

걸그룹 미스에이의 멤버 수지(20)에게 악성 댓글을 남긴 악플러가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됐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정보통신망이용촉진 및 정보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30대 회사원 A씨를 불구속 입건해 지난달 26일 기소 의견으로 송치했다”고 2일 전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올해 3월부터 지난달까지 수지의 트위터에 ‘연예계에서 추방되라’ ‘교통사고 나서 죽어버려’ 등의 글과 욕설을 다섯 차례에 걸쳐 올린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남편이 수지의 광팬이어서 질투가 나서 그랬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수지의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는 지난달 11일 A씨를 상대로 강남경찰서 사이버수사대에 고소장을 접수했으며강경대응의 입장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수지’ [사진 중앙포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