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길건, 소울샵과 '전속계약 분쟁' 입 열어 "1년 4개월 동안…스케줄 없었다"



 

가수 길건(35)이 전 소속사 소울샵엔터테인먼트(이하 소울샵)와의 분쟁에 대해 공식입장을 밝혔다.



길건 측은 2일 보도자료를 통해 “그 동안 소울샵으로 인해 힘들고 억울했던 부분이 적지 않았던 만큼 소울샵 측의 이후 행동에 따라 법과 양심 앞에 진실된 내용을 말씀드릴 것을 약속드린다”며 소속사 소울샵과의 전속계약 분쟁에 대한 공식 입장을 밝혔다.



이어 소울샵과의 분쟁에 대해 “현재 상황을 알리는 것은 아직 시기상조다”며 “세부적인 내용은 소울샵 측의 행보에 따라 말씀드리겠다”고 말했다.



길건은 2004년 데뷔해 2008년 3집 음반을 발표한 뒤 새 음반을 내고 있지 않은 상태였다.



지난달 25일, 길건과 소속사 소울샵 엔터테인먼트 사이에 전속계약과 관련해 내용증명이 오간 상태라는 것이 알려지면서 분쟁 사실이 드러났다.



이후 길건 측은 “소속사에 1년 4개월 있는 동안 소속사가 음반 한 장 내주지 않았고, 스케줄도 없었다”며 “길건이 전속계약 해지를 원하는 것을 안 소속사가 먼저 ‘계약금의 2배를 지급하고 나가라’는 내용증명을 보내와 그에 대한 답변을 보내놓은 상태다”고 밝힌 바 있다.



앞서 길건뿐만 아니라 지난 25일 가수 메건리 또한 서울중앙지법에 소속사 소울샵을 상대로 전속계약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제기한 바 있다. 소울샵엔터테인먼트는 god 출신 김태우가 대표로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길건 공식입장’ [사진 길건 SNS]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