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삼성전자, 광소재 사업 코닝에 매각

삼성전자는 2일 미국 코닝에 광소재 사업을 매각한다고 밝혔다. 삼성전자가 매각하는 대상은 광섬유ㆍ광케이블 등을 생산하는 구미 소재 공장 등 국내 광소재 사업분야와 중국 하이난성에 위치한 생산법인(SEHF) 등 광소재 관련 사업 전체다. 이번 매각은 인허가 절차를 거쳐 내년 1분기까지 마무리될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2012년 사업 역량을 집중한다는 명분으로 자회사인 삼성광통신을 흡수합병해 무선사업부 아래에 배치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매각 조건과 금액 등 상세 내용은 양사 합의에 의해 공개치 않기로 했다”며 “이번 매각은 휴대폰 등 전략사업에 역량을 집중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코닝 측은 “인수가 마무리되면 아시아 시장 접근성을 강화하고 역내 광통신제품 포트폴리오를 한층 확대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인수 완료 후 한국 구미 및 중국 하이난 생산시설을 비롯한 삼성의 광소재사업은 코닝의 광통신 사업부로 통합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최준호 기자 joon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