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세월호 일반인 유가족 "진상조사위 중도 인물로 구성되야"

세월호 일반인 희생자 유가족들이 '4·16 세월호 참사 특별조사위원회(이하 조사위)'에 중도 성향의 인사를 기용해야 한다고 요구하고 나섰다. 특정 성향 인사를 임명하면 정쟁에 휩싸일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세월호 일반인 희생자 유가족들은 2일 보도자료를 내고 "세월호 특별법에 따라 구성되는 조사위의 유가족 추천 위원 3명을 중도 성향의 실무자로 발탁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단원고 희생자 유가족에서 추천한 인물들은 진보 성향의 인사들이라 정치싸움에 휩싸일 우려가 있다"며 "희생자가족 대표자회의의 투표가 이뤄지지도 않은 상황인데 벌써 위원장이 내정돼 있는 등 보이지 않는 손과 입김이 작용하고 있다. 이는 진상규명이라는 특별법의 취지와 동떨어진다"고 주장했다.



또 "추천위원을 희생자 가족 당 1명의 대표 투표로 결정하기 때문에 43명인 일반인 희생자 가족들의 의견이 외면되고 있다"며 "일반인 유가족에 진상조사위원 1명을 양보해달라"고 요청했다.



앞서 세월호 희생자·실종자·생존자 가족대책위는 지난달 28일 이석태 전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 회장을 조사위원장으로 추천했다.



인천=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