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내년 8월 우편번호 개편, "어떻게 바뀌지?"





 

내년 8월부터 우편번호가 기존 6자리에서 5자리로 개편된다.



우정사업본부는 도로명주소 시행 정착에 맞춰 우편업무의 효율적 추진과 국민 편의 증진을 위해 내년 8월 1일부터 시행되는 국가기초구역 체계의 우편번호 개편안을 지난 1일자로 확정 고시했다. 도로명주소 시행 정착에 맞춰 우편업무의 효율적 추진과 국민 편의 증진을 위한 것이라고 본부는 설명했다.



새우편번호로 사용하게 될 국가기초구역번호는 소방, 통계, 우편 등 모든 공공기관이 공통으로 사용하게 돼 국가차원의 시너지 효과가 예상된다. 또한 국가기초구역 단위가 하천, 철도, 대로 등 객관적인 지형지물을 기준으로 설정돼 우편업무의 효율화도 기할 수 있게 됐다.



현재 사용하는 우편번호는 읍·면·동 및 집배원별 담당구역을 나타내는 6자리로 구성돼 있다. 내년 8월부터 변경되는 새우편번호 체계는 5자리로, 앞의 3자리까지는 시·군·구 단위를, 뒤 2자리는 일련번호로 구성돼 총 3만4000여개가 부여돼 있다.



우정사업본부는 이번 우편번호 개편에 따라 국민들이 쉽고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모든 세대에 안내문 발송과 새우편번호부 책자 발행 등 다양한 채널을 통한 국민 안내에 나설 계획이다. 특히 우편물을 다량발송 하는 국민과 기업을 위해 새우편번호 데이터베이스(DB) 및 전환 소프트웨어 등을 인터넷우체국과 우정사업본부 및 전국 우체국 홈페이지를 통해 제공하고 있다.



김준호 우정사업본부장은 “국민들이 우편번호 사용에 불편함이 없도록 철저히 준비할 것이다”며 “새우편번호가 시행되면 지금보다 더욱 빠르고 정확한 우편물 배달이 이뤄질 것이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내년 8월 우편번호 개편’ [사진 우정사업본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