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수지에게 악플 단 30대女 "남편이 너무 좋아해 질투나서 그랬다"





걸그룹 미쓰에이 멤버 수지에게 악플을 남긴 네티즌이 검찰에 송치됐다.



1일 서울 강남경찰서는 수지의 트위터에 악성 댓글을 남겨 명예를 훼손한 혐의(정보통신망이용촉진및정보보호에관한법률 위반)로 30대 회사원 A씨를 불구속 입건하고 기소의견으로 송치했다.



A씨는 경찰조사에서 “남편이 수지를 너무 좋아해 질투심이 생겨 댓글을 달았다”고 진술했다.



이와 관련해 수지 소속사 JYP 엔터테인먼트 측은 아직 선처 등의 배려는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달 A씨는 트위터를 통해 수지를 겨냥해 “재수없는 인간아, 교통사고 나서 죽어버려라” “연예계에서 추방되라”등의 악성글을 남긴 바 있다. 이에 대해 수지는 “제가 죽었으면 좋겠군요”라고 응수에 논란이 일어나자 악플러는 자신의 글을 삭제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일간스포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