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비정상회담 다니엘 소신 발언 "히틀러는 악마였다"

'비정상회담' 독일 다니엘, 사진=JTBC '비정상회담' 방송 캡처
 



JTBC 예능프로그램 '비정상회담'에서 독일 대표로 출연 중인 다니엘 린데만의 소신 발언이 화제다.



지난 1일 방송된 JTBC '비정상회담'에서는 "차별이 느껴져 회사를 그만두고 싶은 나. 비정상인가요"라는 주제로 진행됐다.



이날 방송에서 인종차별에 대해 이야기하던 중 다니엘은 "제가 혹시 한마디 해도 될까요"라며 말문을 열었다.



다니엘은 "한국 사람들 중에 히틀러에 대해 잘 모르는 사람이 있는 것 같다. 가끔 한국에서 몇몇 사람들이 히틀러가 멋있다고 하더라"며 "그런 이야기는 안했으면 좋겠다"고 운을 뗐다.



이어 다니엘은 "택시를 타다가 기사 아저씨한테 그런 이야기를 들으면 내리고 싶다"며 "그런 이야기를 독일에서 하면 잡혀간다. 히틀러는 어떤 면에서도 좋게 보면 안 된다. 정말 악마였다"라고 했다.



또한 다니엘은 국경 간 분쟁에 대해 이야기를 하던 중 세계 1차 대전을 언급하며 "1차 대전은 독일이 잘못했다. 그래서 전쟁 이후 라인강 왼쪽 지역을 프랑스에게 30년간 넘겼고, 그 기간 동안 전쟁 보상금을 정리한 뒤 돌려받았다"라고 설명했다.



이에 감동을 받은 중국 대표 장위안은 "'비정상회담' 이전에는 마음이 닫혀있었는데 이젠 마음의 변화가 생겼다"고 눈물을 보였다.



누리꾼들은 "비정상회담 다니엘 멋져요" "비정상회담 다니엘 올바른 역사인식이 국격이야" "비정상회담 다니엘 다시봐야겠네" "비정상회담 다니엘 얼굴도 잘생기고 언변도 좋고 생각도 바르고 좋아" "비정상회담 다니엘 이참에 한국으로 귀화하는 건 어떤가 젊은이" "비정상회담 다니엘 발언에 박수를 보낸다" "비정상회담 다니엘 장위안은 왜 울고 그래"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비정상회담 다니엘’‘히틀러’ [사진 JTBC 화면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