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비정상회담’ 다니엘, 소신 발언에 장위안 ‘눈물’…마음 변화 생겼다

‘비정상회담 다니엘’[사진 JTBC 화면 캡처]




 

'비정상회담' 독일 대표인 다니엘 린데만이 자국 독일과 히틀러에 대한 소신 발언을 했다.



지난 1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비정상회담'에서는 게스트로 방송인 사유리와 가수 바비킴이 출연해 '차별이 느껴져 회사를 관두고 싶은 나, 비정상인가요?'라는 안건으로 열띤 토론을 펼쳤다.



이날 '비정상회담' 방송에서 독일 대표 다니엘은 인종차별과 관련된 이야기를 하던 도중 한 마디 해도 되겠냐며 히틀러에 대해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다니엘은 "한국 사람들 중에 히틀러에 대해 잘 모르는 사람이 있는 것 같다. 가끔 한국에서 몇몇 사람들이 히틀러가 멋있다고 하더라"며 "그런 이야기는 안했으면 좋겠다"고 운을 뗐다.



이어 다니엘은 "택시를 타다가 기사 아저씨한테 그런 이야기를 들으면 내리고 싶다"며 "그런 이야기를 독일에서 하면 잡혀간다. 히틀러는 어떤 면에서도 좋게 보면 안 된다. 정말 악마였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다니엘은 국경 간 분쟁에 대해 이야기를 하던 중 세계 1차 대전을 언급하며 "1차 대전은 독일이 잘못했다. 그래서 전쟁 이후 라인강 왼쪽 지역을 프랑스에게 30년간 넘겼고, 그 기간 동안 전쟁 보상금을 정리한 뒤 돌려받았다"라고 소신있는 발언으로 보는 이들의 시선을 모았다.



이에 감동을 받은 중국 대표 장위안은 눈물을 보이며 "'비정상회담' 이전에는 마음이 닫혀있었는데 이젠 마음의 변화가 생겼다"고 말하며 훈훈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온라인 중앙일보

‘비정상회담 다니엘’[사진 JTBC 화면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