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두산 양의지, 미모의 동갑내기 신부와 결혼! 신부의 과감한 키스 포즈에…깜짝!





 

야구선수 양의지(27·두산 베어스)가 미모의 동갑내기 신부와 결혼식을 올린다.



결혼 전문업체 아이웨딩은 “양의지와 예비신부는 지난 2008년 가을 우연한 모임자리에서 알게 돼 연인으로 발전했다”며 “7년간 좋은 만남을 이어 오다 서로에 대한 성실함과 헌신적인 마음에 감명 받아 결혼을 결심하게 됐다”고 2일 밝혔다.



이어 “예비신부는 유학의 길도 접고 양의지 선수가 운동생활에만 전념할 수 있도록 꼼꼼히 내조해 온 현대판 평강공주”라면서 “현재는 결혼을 앞두고 신부 수업에 전념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결혼을 앞 둔 양의지는 아이웨딩을 통해 “나를 믿고 혼자 서울로 올라와 옆에서 항상 챙겨주며 체력적, 정신적으로 힘이 돼 준 아내에게 항상 고마운 마음이 크다. 그 마음 갚기 위해 든든하고 좋은 남편이 되겠다”며 예비 신부에 대한 사랑을 한껏 드러냈다.



예비신부 역시 “앞으로도 운동에만 전념할 수 있도록 예비신랑의 컨디션 관리에 더욱 힘쓰는 아내가 되겠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양의지 커플은 6일 전라도 광주에 위치한 ‘광주라페스타 웨딩&파티’에서 결혼식을 치른다.



온라인 중앙일보

‘두산 양의지’[사진 아이웨딩 제공]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